화성시 향남역 역세권에 한양이 시공하고 코리아신탁이 시행하는 `향남역 한양수자인 디에스티지’ 아파트 대단지가 조성된다. 이 사업지는 화성시 향남읍 상신리 인근에 들어서며, 대지면적은 49,243㎡이다.

단지 규모는 지하 2층~지상 최고 27층 11개동으로 배치되어 있고, 세대수는 총 945 세대의 대단지이다. 타입별 평형대는 전용 61㎡(149 세대)와 66㎡(159 세대) 및 67㎡(106 세대)이다. 또한 76㎡(137 세대)와 84㎡(357 세대) 및 101㎡(37 세대)로 이루어 졌다.

단지내와 전 세대에는 첨단 스마트홈 솔루션도 갖추어져 단지 및 세대현관 방범 감지기, 조명과 가스차단 등을 밖에서도 스마트폰으로 제어하고, 주차관제, 무인택배, 비상벨, CCTV, 전기차 충전기능을 갖춘 단지공용 시스템도 잘 갖추어져 있다.

‘향남역 한양수자인 디에스티지’ 견본주택(경기 수원시 권선구 고색동)은 5월 중 개관예정이고, 홍보관은 향남 홈플러스 맞은편인 화성시 향남읍 발안로에 있다. 시행사는 코리아신탁이다.

경기도 화성시는 ‘화성형 그린뉴딜 종합계획’ 수립으로 2025년까지 2조1천5백억을 투자하여, 온실가스 연간 20만톤 감축, 그린 일자리 3만명, 친환경 발전 연간 150만 MWh를 생산할 계획이다.

또한, 오는 2023년까지 자동차 자율주행단지를 기안동 일원 363,036㎡에 534억원을 투입, 자동차 R&D 센터, 자동차관련 협력업체를 육성 지원하여 세계적인 자동차 자율주행 메카로 조성할 예정이다.

우리나라 미래 3대산업인 반도체, 바이오헬스, 수소전기차 관련, 현대기아차나 삼성연구소, LG전자 등 대기업과 협력사, R&D 거점, 유관기관도 집중적으로 포진해있다.

대기업은 27곳, 중소기업 9789곳 등 경기도에서 가장 많은 기업들이 자리잡고 있고 앞으로 더 늘어날 전망이다. 기업체 종사자수는 177,155명이다.

특히, 2022년도에 서해선 복선전철 향남역이(가칭) 개통 예정이다. 화성시는 경부고속도로, 서해안고속도로, 제2외곽순환고속도로와 SRT고속철도 등 입체적 도로와 서해선 복선전철 등이 개통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