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이후 서울 재건축 시장이 꿈틀대고 있다. 오 시장의 부동산 규제 완화 공약에 일부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매수 문의가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다만 각종 규제를 규율하는 중앙정부와 여당이 절대다수인 서울시의회의 동의 없이는 서울시장 직권으로 풀 수 있는 규제는 제한적이기 때문에, 두고봐야한다는 시선이 지배적이다.

오 시장은 선거 기간 '취임하면 일주일 안에 재건축 규제를 풀겠다'고 말했다. 오 시장의 당선을 전후로 재건축·재개발 규제로 억눌린 강남, 잠실, 목동, 상계동 등의 재건축 단지들은 개발 기대감이 커진 상황이다. 서울시장 선거 기간 여야 주요 후보가 모두 '한강변 35층 층고제한' 완화를 언급하기도 했다.

선거 이틀 전인 5일에는 현대7차 245.2㎡가 80억원(11층)에 거래됐다. 6개월 전 67억원(9층)보다 13억원 뛴 신고가로 전국 아파트값 최고가 기록을 다시 썼다.

오는 6월 토지거래허가구역에서 대치동 등 강남 4개 지역이 해제될지도 관심이 쏠린다. 또한 성동구 성수동 성수전략정비구역 등 재개발 지역도 '50층 개발' 기대감으로 부풀고 있다. 오 시장은 2009년 한강르네상스 계획에 따라 성수전략정비구역을 지정하고, 당시 기부채납(공공기여) 비율을 25%로 늘리는 대신 아파트를 최고 50층 높이로 지을 수 있도록 했지만 박원순 전 시장에게 넘기면서 '35층 층고제한'에 막혀 사업이 지연돼 왔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