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모 구청 간부급 퇴직자 '부동산투기·알선수재' 혐의 입건
광주경찰 "전수조사 통해 다른 10여건도 수사 또는 내사 중"
광주시청 등 6개소 부동산 투기의혹 압수수색…퇴직공무원 연루(종합3보)

광주 모 구청의 간부 출신 퇴직공무원이 부동산 투기한 혐의가 포착돼 경찰이 광주시, 광주 광산·서구 등을 압수수색했다.

광주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는 8일 오후 1시 30분께부터 광주시와 광산·서구청 등 6개소에 대해 압수수색을 벌였다.

경찰은 광주의 모 구청 간부급 퇴직공무원 A씨가 부동산 투기를 한 정황을 확인, 광주시 종합건설본부, 토지정보과 등 부동산 관련 부서에 대해 압수수색에 나섰다.

또 서구와 광산구, 피의자의 주거지 등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반부패수사대는 A씨에 대해 부패방지법상 부동산투기와 알선수재 혐의로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 조사하고 있다.

A씨는 광주지역에서 여러 건의 부동산을 사들여 투기한 의혹을 받는 것으로 전해진다.

경찰은 A씨 외에도 이번 사건과 연루된 일반인 1명도 함께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토대로 퇴직공무원이 지자체 내부 정보와 공무원 출신의 지위를 활용해 투기를 벌였는지 확인할 것으로 관측된다.

압수수색 대상이 된 지자체는 이번 수사가 광산구 소촌산단 외곽도로 개설, 서구 지역주택조합 사업 등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자체적으로 경위를 파악 중이다.

또 광산구 퇴직자, 일반인 등 2명 피의자 외에 서구청 과장급 퇴직자도 이번 사건 피의자로 입건된 것으로 알려져 수사 확대 여부를 주목하고 있다.

광주시청 등 6개소 부동산 투기의혹 압수수색…퇴직공무원 연루(종합3보)

광주경찰청은 '부동산 투기 의혹 수사 전담팀'을 구성, 이번 사건 외에도 산정지구 등 지역 내 부동산 투기 의혹 10여 건을 수사 또는 내사하고 있다.

10여건 중 일부는 압수수색을 통한 자료 확보 등으로 수사가 구체화 되고 있으며, 일부 사건에는 추가로 공직자가 연루된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경찰청 관계자는 "수사가 진행 중이므로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기 어렵다"며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여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해 나갈 방침이다"고 밝혔다.

광주시청 등 6개소 부동산 투기의혹 압수수색…퇴직공무원 연루(종합3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