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 대임지구 투기 의혹 관련 공무원 등 7명 수사
경북경찰청 경산시청·LH 대구동부권 보상사업단 압수수색

경북 경산 대임지구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6일 경산시청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 대구경북지역본부 한 부서를 압수수색했다.

6일 경북경찰청 부동산투기 전담 수사팀은 대임지구 투기 의혹에 연루된 공무원들이 근무하는 경산시청과 LH 대구경북지역본부 대구동부권 보상사업단 2곳을 압수수색해 사업 계획 및 땅 보상 관련 서류 등을 확보했다.

경찰에 따르면 현재까지 수사 대상에 포함된 사람은 경산시 공무원 3명과 민간인 2명, 농협 직원 1명, 공인중개사 1명 등 7명이다.

특히 시 공무원들은 2017년 11월 택지지구 지정을 위한 주민공람 공고 전 땅을 사들여 차익을 챙긴 혐의 등을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이 어떤 방식으로 역할을 분담해 투기에 가담했는지 등을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부동산 투기 의혹 해소를 위해 확보한 자료 등을 토대로 엄정하게 수사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LH 대구동부권 보상사업단은 지난 1일 대구경찰청에 압수수색 당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