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로 구성된 리모델링 전담조직 신설
"연간 3000억~5000억 규모 수주 목표"
대우건설이 2013년 국내 최초로 벽식구조 아파트를 리모델링한 ‘워커힐 푸르지오’ 단지 전경 / 자료=대우건설

대우건설이 2013년 국내 최초로 벽식구조 아파트를 리모델링한 ‘워커힐 푸르지오’ 단지 전경 / 자료=대우건설

대우건설(6,810 -2.71%)이 12년 만에 리모델링 사업에 진출했다.

대우건설은 지난 1일 서울 송파구에 위치한 2000여 가구 규모의 ‘가락쌍용1차아파트 리모델링사업’ 입찰에 쌍용건설⋅포스코건설⋅현대엔지니어링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했다고 6일 밝혔다. 대우건설이 리모델링 사업 입찰한 건 2009년 이후 약 12년 만이다.

대우건설은 중층 노후 아파트가 증가해 리모델링 시장 규모가 확대되고, 관련 법규가 완화될 것으로 기대되면서 리모델링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지난 달 대우건설은 주택건축사업본부 내 도시정비사업실에 ‘리모델링사업팀’를 신설했다.

리모델링사업팀은 △사업파트 △기술⋅견적파트 △설계⋅상품파트 등 크게 3개 파트로 구성됐다. 총 17명의 각 분야 전문가들이 배치됐다. 이 팀은 설계⋅기술⋅공법⋅견적 등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 기준을 마련하고, 관련 법규 및 정책 검토부터 신상품 개발까지 리모델링 사업 전반에 걸친 원스톱 관리를 목표로 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가락쌍용1차아파트 리모델링사업을 시작으로 양질의 사업을 지속적으로 수주하겠다"며 "연간 3000억~5000억원 규모의 리모델링 사업 수주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우건설은 과거 리모델링 아파트를 준공한 바 있다. 2013년 광진구 ‘워커힐 일신아파트(현재 워커힐 푸르지오)를 리모델링해 ’국내 최초의 벽식구조 아파트 리모델링 준공‘ 타이틀을 보유하고 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