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고려해 모종을 키워 공원에 식재하는 비대면 방식의 환경보호
2017년부터 ‘생태숲 가꾸기’ 활동.지역사회 환경보호 의식 높이기 동참
현대엔지니어링, 비대면 숲 만들기 ‘집에서 씨앗 키우는 통나무’ 활동 참여

현대엔지니어링이 '제 76회 식목일'을 기념해 사단법인 노을시민공원모임이 진행하는 ‘집에서 씨앗 키우는 통나무(집씨통)’ 활동에 참여했다고 5일 밝혔다.

집씨통은 쓰러진 나무를 재활용해 만든 나무화분에 도토리를 심어 100일 이상 키운 후 서울 상암동에 있는 노을공원 나무자람터에 식재하는 활동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산이나 공원을 방문해서 식목 활동을 진행하기 어려운 가운데 집씨통은 이를 대체할 수 있는 자연친화적인 언택트 봉사활동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환경보호 의식 제고를 위해 2017년부터 ‘생태숲 가꾸기’ 가족봉사활동을 실시해 지금까지 400여명의 임직원과 가족들이 참여했다. 1400여 그루에 이르는 나무를 노을공원에 조성한 현대엔지니어링의 생태숲 ‘자연과 함께 어울林, 현대엔지니어林’에 심었다.

회사 관계자는 “비대면 방식으로 건강한 생태 숲을 조성하기 위한 봉사활동에 가족과 함께 참여할 수 있어 더욱 의미가 깊은 것 같다”며 “도토리를 100일간 잘 키워서 노을공원이 사람과 동물 모두가 행복한 생태숲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보탬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