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시내 아파트 전경.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울 시내 아파트 전경.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가 7주 연속 하락했다. 정부의 대규모 공급 대책에 따라 '패닉바잉'(공황 구매)이 줄어들었고, 가격 급등에 따른 피로감 등 하락 원인으로 작용했다는 설명이다.

2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01.0을 기록했다. 전주(104.1)보다 3.1포인트 하락해 기준선(100)에 근접했다.

지수는 부동산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것이다. 100을 기준으로 100 미만이면 공급이 많다는 뜻이고, 100을 초과하면 수요가 많다는 뜻이다. 이번 주의 경우 100을 넘어 집을 사겠다는 사람이 더 많다는 의미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지난해 11월 마지막 주 100.2로 100을 넘어선 후 이번 주까지 18주 연속 100 아래로 내려오지 않고 있다. 다만 지난 2월 셋째 주 110.6으로 하락하기 시작해 7주 연속 떨어지고 있다.

정부의 2·4 주택 공급대책 발표로 서울 인근에 아파트 공급이 충분히 이뤄질 것이라는 기대감에 30대를 중심으로 확산하던 패닉 바잉이 진정된 점이 지수 하락 배경으로 꼽힌다. 여기에 금리 인상 움직임에 공시가격 상승에 따른 세금 인상 우려까지 더해지면서 매수심리가 꺾였다는 게 부동산원의 설명이다.

서울 아파트 매수 심리가 꺾이고는 있지만 본격적으로 집값이 하락한다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판단이다. 여전히 수요가 우위에 있는 데다 일부 지역에서는 신고가 행진이 지속되는 등 매매 가격도 상승세를 유지해서다.

이송렬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