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라는 2·4대책 현금청산 우려에 낙찰가율·응찰자 감소
서울·수도권 아파트 법원경매 낙찰가율 지난달 역대 최고

서울과 수도권에서 지난달 진행된 아파트 법원경매의 낙찰가율이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1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에 따르면 3월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은 112.2%로, 2001년부터 통계가 시작된 이래 가장 높았다.

전달(99.9%) 대비 12.3%포인트 대폭 상승한 수치다.

서울·경기·인천을 포함한 수도권의 아파트 낙찰가율도 지난달 109.2%를 기록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수도권 아파트 낙찰가율은 작년 10월부터 6개월 연속으로 100%를 웃돌고 있다.

지난 몇 년간 가파르게 오른 아파트값 때문에 법원경매로 내 집 마련을 하겠다는 수요가 커지면서 낙찰가율도 오르는 것으로 풀이된다.

경기 고양시 덕양구 화정동 달빛마을1단지 전용면적 84.9㎡는 지난달 30일 감정가(3억7천500만원)의 약 1.8배인 6억7천100만원(10층)에 낙찰자를 찾았다.

매매 시장에서 이 아파트 같은 면적은 지난 2월 26일 6억3천만원(8층)에 팔렸고, 현재 시세가 5억5천만∼6억9천만원인 점을 고려하면 낙찰가가 매매가보다 더 높을 수도 있는 셈이다.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구갈동 강남마을 코오롱하늘채5단지 전용 84.99㎡는 전날 감정가(3억1천500만원)의 1.7배가 넘는 5억4천만원(20층)에 낙찰됐다.

이 아파트 같은 면적은 지난 2월 6일 역대 최고가인 6억원(21층)에 매매됐으나 이후 가격이 하향 조정되고 현재 5억5천만원에도 매물이 나와 있는 점을 고려하면 법원경매 낙찰가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는다.

장근석 지지옥션 팀장은 "매매 시장에서 누적된 아파트값 상승으로 감정 시점이 최소 6개월 전인 법원경매 아파트에 대한 수요는 더욱 커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서울·수도권 아파트 법원경매 낙찰가율 지난달 역대 최고

다만 지난달 서울과 수도권 아파트의 낙찰률(경매 진행 건수 대비 낙찰 건수)과 평균 응찰자 수는 전달 대비 감소했다.

서울 아파트의 낙찰률은 2월 80.0%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으나 지난달에는 70.6%로 하락했다.

같은 기간 평균 응찰자는 11.7명에서 5.1명으로 줄었다.

수도권 아파트는 낙찰가율이 74.7%에서 64.3%로 떨어지고 응찰자 수는 평균 8.3명에서 8.1명으로 감소했다.

아울러 지난달 서울과 수도권의 빌라(다세대·연립주택) 낙찰가율은 각각 83.2%, 73.3%로 집계됐다.

각각 전달 수치인 93.1%, 82.5%와 비교해 큰 폭으로 하락했다.

빌라 평균 응찰자 수 또한 지난달 서울 2.4명, 수도권 3.8명으로 전달 4.4명, 5.2명보다 감소했다.

정부는 2·4대책을 통해 향후 공공주도 정비사업 구역으로 지정되는 곳에서 주택을 사면 우선공급권(입주권)을 주지 않고 현금 청산하겠다는 방침을 밝힌 데 이어, 전날 1차 후보지를 발표했다.

장 팀장은 "매매 시장에 이어 법원 경매 시장에서도 현금청산 우려 때문에 빌라의 인기가 급격히 식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