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건설부문이 1조2400억원 규모의 대만 타오위안국제공항 제3터미널 공사를 수주했다.

삼성물산은 30일 타오위안국제공항공사가 발주한 제3터미널 공사를 대만 종합건설사인 RSEA엔지니어링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제2터미널까지 지어진 기존 국제공항을 확장하는 사업이다.

1979년 문을 연 타오위안공항은 대만 제1의 국제공항이다. 수도 타이베이에서 북서쪽으로 약 50㎞ 거리에 있다. 2010년 제2터미널 개장 후 이용객 증가에 따른 혼잡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제3터미널 공사를 추진해왔다.

총 공사금액은 15억6000만달러(약 1조8000억원)이며 이 중 삼성물산의 지분은 1조2400억원이다. 공사 기간은 60개월이다. 삼성물산은 연면적 약 55만㎡ 규모의 여객 터미널, 탑승동 등의 공사를 수행하게 된다. 제3터미널 공사는 대규모 지붕 철골 트러스(직선봉을 삼각형으로 조립한 구조)와 비정형 천장 공사 등으로 난도가 높은 편이다. 삼성물산은 이달에만 1조8000억원 규모의 카타르 액화천연가스(LNG) 수출기지, 5000억원 규모의 싱가포르 지하철 공사를 따냈다. 1분기 수주금액은 6조원을 넘어섰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