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직원들이 사들인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 소재 농지의 모습. /뉴스1

LH직원들이 사들인 경기도 시흥시 과림동 소재 농지의 모습. /뉴스1

정부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등 공직자 땅 투기 논란에도 수도권 11만가구 등 총 14만9000가구 규모의 2차 신규택지 입지를 예정대로 발표할 방침이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정부가 개발을 예정한 신규택지 입지를 발표하는 것으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진다. 당초 신규택지를 발표하기 전 공직자의 땅 투자 상황을 파악하고 나서 문제가 없는 입지만 선정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으나 정부는 일단 계획한 입지는 모두 발표하는 것으로 정리한 모양새다.

앞서 정부는 2·4 대책에서 전국 25만호의 주택을 공급할 수 있는 신규택지를 지정하겠다는 구상을 밝히고 지난달 24일 1차로 광명·시흥 7만호 등 총 10만1000가구의 입지를 공개한 바 있다. 당시 정부는 모든 신규택지의 구체적인 위치는 일찌감치 정해졌고, 지자체와 세부 조율만 남겨두고 있다고 했다.

정부 관계자는 "일단 당초 발표하기로 했던 신규택지는 빠짐없이 예정대로 발표할 예정인 것으로 안다"며 "추후 공직자 투기 여부에 대한 확인 작업도 해 봐야 하겠지만, 어차피 강력한 투기 방지 대책이 시행되면 공직자가 땅 투기로 인해 얻는 이익을 철저히 환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내달 발표될 수도권 11만가구 등 전국 14만9000가구를 공급할 수 있는 신규택지는 중소 규모 택지들이 될 전망이다. 부동산 시장에선 김포 고촌, 하남 감북 등의 입지가 거론되고 있으나 이들은 신규택지로 지정될 확률이 높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분 거래가 많은 땅은 투기적 수요가 많아 신규택지 후보지에서 배제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지만, 정부는 지분 투자가 적지 않은 토지 시장의 현실을 감안해야 한다며 난색을 보인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