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코레일과 협력…서울역 MICE 복합단지로 개발
한화건설, 수원 MICE 복합단지 완성 경험…대전역세권 개발도 순항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사업/ 자료=서울시 제공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사업/ 자료=서울시 제공

한화건설이 내년 착공을 목표로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 사업을 추진한다.

서울시는 코레일 및 한화컨소시엄과의 사전협상을 거쳐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 계획안을 확정하고 도시계획변경 및 건축인허가 등의 후속 절차에 착수한다고 29일 밝혔다. 한화건설은
2019년 우선협상자로 선정돼 그 동안 서울시 등과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서울역 역사도심기능의 확충, 공공성 확보 및 지역의 통합재생 등을 위해 다양한 논의를 진행했다.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사업은 서울역사 뒤 유휴 철도용지(서울시 중구 봉래동 2가 122번지 일원)를 서울역과 연계해 복합개발하는사업이다. 총 사업비가 약 2조원에 달한다. 국제회의수준의 MICE(컨벤션)시설과 호텔·판매·업무시설을 갖춘 최고높이 40층, 5개동의 건축물이 들어서게 된다. 서울역 일대의 랜드마크가 될 전망이다.

한화건설은 컨소시엄에 포함된 한화그룹 계열사들의 역량을 총 결집해 서울역을 국가의 관문이라는 입지와 위상에 걸맞게 완성시킬 계획이다.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적극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한화건설은 올해 초 광교호수공원 인근에 위치한 ‘수원 MICE 복합단지’ 개발사업을 성공적으로 완성시킨 바 있다. 이러한 노하우를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사업에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광교신도시의 얼굴을 바꾼 수원 MICE 복합단지는 가장 성공적인 공모형 개발사업 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다.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사업/ 자료=서울시 제공

서울역 북부역세권 개발사업/ 자료=서울시 제공

한화건설은 사업 초기부터 수원시와 긴밀한 민관 협력을 통해 2019년 수원컨벤션센터 준공을 시작으로 갤러리아 광교 백화점, 코트야드 메리어트 호텔, 아쿠아플라넷 광교, 포레나 광교 오피스텔 등을 순차적으로 완성시켰다.

한화건설은 높은 설계능력을 요구하면서도 공공성과 사업성, 운영능력을 모두 갖춰야 하는 역세권 개발사업에서도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한화건설은 작년 총 사업비 9000억원 규모의 대전역세권 개발사업 공모에서 컨소시엄 주관사로 나서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 이 사업은 대전역에 인접한 복합 2-1구역 상업복합용지에 연면적 35만㎡ 규모의 주거, 판매, 업무, 문화, 숙박 등 복합시설을 건립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한화건설 관계자는 "MICE 복합단지, 역세권 개발사업 등 대규모 복합개발사업 분야에서 강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다수의 사업주체 및 고객의 니즈를 반영할 수 있는 개발 역량을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규모 복합개발은 단순한 아파트나 오피스 빌딩을 넘어 다양한 목적의 시설들을 연계하고 시너지를 고려해 함께 개발해야 한다. 한화건설은 다양한 복합개발사업 추진 경험을 통해 전문적인 인적 자원과 네트워크를 확보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무엇보다 그룹 내 이러한 복합개발에 최적화된 계열사들이 있다보니 컨소시엄 구성 등에 있어서 경쟁력이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한화그룹은 국내 재계순위 7위다. 한화건설은 모회사인 (주)한화의 신용도를 바탕으로 시공능력, 한화역사의 역사 및 상업시설 운영 경험, 한화호텔앤드리조트의 호텔, 리조트, 아쿠아리움 운영 경험과 한화갤러리아의 백화점 경쟁력, 한화에스테이트의 종합부동산 관리 노하우 등을 보유하고 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