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이건희 회장 한남동 자택
전국에서 가장 비싼 단독주택은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서울 한남동 주택으로 나타났다. 올해 공시가격이 430억원을 넘었다.

19일 서울 부동산정보조회시스템에 따르면 이 회장의 한남동 자택(1245.1㎡)은 올해 공시가격이 431억5000만원으로 작년 408억8500만원에서 5.6% 올랐다.

공시 예정가격 열람 기간은 이날부터 다음달 7일까지다. 이후 이의신청 접수 등을 거쳐 최종 공시가격이 결정된다. 이 회장의 집 공시가격은 2018년 261억원에서 2019년 398억원으로 52.4% 상승했다. 작년에는 408억5000만원으로 2.6% 오르는 데 그쳤다. 이 집 한 채만을 소유하고 세액공제를 받지 않는 경우 보유세는 작년 9억5319만원에서 올해 13억5352만원으로 42.0% 오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두 번째로 비싼 집인 서울 이태원동의 이 회장 소유 주택(3422.9㎡)은 작년 342억원에서 올해 349억6000만원으로 공시가격이 2.2% 올랐다. 이명희 신세계 회장의 한남동 자택(2604.78㎡)은 올해 공시가격이 306억5000만원으로 작년 287억4000만원에서 6.6% 높아졌다.

신연수 기자 s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