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만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한경DB

김경만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한경DB

2016~2018년 개발 호재가 있던 경기도 시흥 일대 땅을 쪼개기 매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김경만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이 "(의혹이 제기된) 땅을 모두 처분했다"며 "다시 한 번 국민께 머리 숙여 용서를 구한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해당 부동산을 공시지가 정도로 매수하기 희망하는 분들이 연락을 해왔다"며 "금일 오후 매매계약까지 완결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앞서 약속드린 대로 매도 금액 전액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재난 위기가정 지원사업에 기부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부동산 매수 시기가) 국회 입성 4∼5년 전의 일이라 하더라도, 공직에 복무하게 된 이상 어떠한 과거의 사익과도 철저히 단절해야 한다는 국민적 기대에 부응하지 못한 책임을 통감한다"며 "공직에 임하는 자세의 엄중함을 되새기는 기회로 삼겠다"고 사과했다.

김 의원의 배우자가 2016년과 2018년 개발 호재가 있던 시흥 장현동의 임야를 사들였다는 의혹이 언론을 통해 제기된 바 있다.

당시 김 의원은 "해당 임야는 배우자가 교회 지인의 권유로 매수한 것으로 신도시 예정지와는 전혀 무관하고, 당시 본인은 국회의원 신분도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한편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이 불거진 이후 김 의원을 비롯해 김주영, 서영석, 양이원영, 양향자, 윤재갑 민주당 의원 등 6명의 투기 의혹이 제기됐다.

이들은 3기 신도시 인근 토지를 매입하거나 지역 호재 사업이 예정된 지역 인근 토지를 '쪼개기' 방식으로 공동 매입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민주당은 지난 8일부터 당내 윤리감찰단을 통해 국회의원, 보좌진 및 그 가족 등에 대한 3기 신도시 보유 현황을 자진신고받고 조사에 들어갔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