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는 대전광역시가 제안한 대전 도심융합특구 후보지를 사업지구로 최종 선정했다고 10일 밝혔다.

도심융합특구는 지방 광역시 도심에 기업과 인재가 모일 수 있도록 산업·주거·문화 등 복합 인프라를 갖춘 고밀도 혁신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국토부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기획재정부, 중소벤처기업부 등이 부처 협업을 통해 추진하고 있다.

대전 KTX 대전역·충남도청 이전지 도심융합특구 선정

대전 도심융합특구 사업지구(124만㎡)는 KTX 대전역과 충남도청 이전지 일대로, 대전 지하철 1호선과 KTX 대전역 등 교통 여건이 좋고 문화 상업시설 등 생활 인프라가 우수한 원도심에 있다.

KTX 대전역 일대(약 103만㎡)는 대전시가 혁신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구상 중인 지역을 포함하고 있다.

현재 사업지구 내 한국철도공사와 국가철도공단 등과 연계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

충남도청 이전지 일원(21만㎡)은 이전 계획이 확정된 중부경찰서, 대전세무서 부지, 리뉴얼 사업이 확정된 대전중구청 부지 등 국공유지가 가까워 도심융합특구로서의 활용 가능성이 높다고 평가됐다.

국토부와 대전시는 도심융합특구 기본계획 수립 과정에서 기재부, 문체부, 중구청 등과 해당 부지 활용 방안에 관한 구체적인 협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KTX 대전역 일대는 작년 이미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됐고 충남도청 이전지 일원은 10일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묶인다.

대전시는 올 상반기 내 도심융합특구 기본계획 수립에 착수할 예정이며, 국토부는 기본계획 수립예산 3억원을 지원한다.

5대 광역시 중 이미 선정된 대구·광주·대전 외에 부산, 울산과는 적정 후보지역 검토를 위한 협의를 진행 중이며 이른 시일 내에 사업지구 선정이 완료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백원국 국토부 국토정책관은 "대전 도심융합특구는 원도심을 배경으로 혁신도시, 도시재생 등 다양한 사업이 융합될 수 있어 새로운 균형발전 사업 모델 창출이 기대된다"며 "앞으로 정부부처와 지자체와의 협업을 통해 도심융합특구가 지역경제의 새로운 활로를 개척하는 반등의 모멘텀으로 작동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