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선 원주·단성·안동역 등
주변 관광지와 연계해 개발
열차 운행 중단으로 폐역이 된 단성역 등 중앙선 철도 부지가 지역 관광자원과 연계한 복합문화공간으로 탈바꿈한다.

국토교통부와 국가철도공단은 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국가철도공단, 충북 단양군, 경북 안동시, 강원 원주시 등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기존 중앙선 철도부지의 효율적 활용을 위한 합동 간담회를 열었다.

이번 행사에서 각 기관은 단성역, 안동역, 원주역, 죽령역 등 폐역이 된 중앙선 구간 역사·부지의 구체적인 개발 방안 등을 집중 논의했다. 해당 구간은 올 1월 중앙선 청량리∼안동 구간을 오가는 고속철도(KTX)가 개통되면서 폐선됐다.

단양군은 풍경열차, 레일바이크 등 관광시설 설치 계획을 제시했다. 지역 주민을 위한 농산물 판매장 등 편의시설을 설치해 체류형 복합문화공간을 조성하겠다는 구상도 내놨다. 안동시와 원주시도 지역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기존 역 주변 도심 개발 아이디어 등을 공유했다.

단양군은 이달 철도공단과 사업주관자 간 사업 추진 협약을 맺고, 오는 5월 출자회사를 설립할 예정이다. 원주시는 올 12월 사업주관자 공모를 실시한다. 안동시는 올해 말 사업계획을 수립한 뒤 2022년 12월 사업주관자 공모 등 절차를 추진한다.

국토부와 철도공단은 철도 고속화 및 전철화 사업으로 발생하는 폐선로 등 유휴 부지를 재활용하기 위해 다양한 개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옛 동해남부선 구간에 설치한 ‘해변열차 및 스카이캡슐’(부산시 해운대구) 사업이 대표적이다. 해변열차의 좌석이 바다를 향하도록 일자로 배치돼 해운대의 아름다운 해안 절경을 한눈에 볼 수 있다.

이와 함께 영동선의 ‘관광용 스위치백 트레인’(강원 삼척시), 경춘선 ‘레일 바이크 및 김유정역 문학공간’(강원 춘천시) 등도 기존 철도 부지가 지역의 명소로 자리매김하는 데 성과를 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김선태 국토부 철도국장은 “폐선 부지 등을 활용한 개발 사업은 지역 주민의 삶에 보탬이 되고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수 있다”며 “다양한 사업을 적극 발굴토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장현주 기자 blackse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