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중 2·4 공급대책 후보지 등 발표"
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관계장관회의를 마치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이 '부동산 관련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발표하고 있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오른쪽)/ 사진=한국경제신문DB

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관계장관회의를 마치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왼쪽)이 '부동산 관련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발표하고 있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오른쪽)/ 사진=한국경제신문DB

정부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땅투기 의혹에도 불구, 83만호를 공급하는 2·4 공급대책을 포함한 올해 주택공급대책을 일정대로 추진하겠다고 7일 밝혔다. 정부는 이달 중으로 2·4 공급대책 후보지 및 8·4 대책에 따른 2차 공공 재개발 후보지를 공개한다는 계획이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부동산관계장관회의를 마치고 발표한 '부동산 관련 국민께 드리는 말씀'에서 이 같이 밝혔다.

홍 부총리는 당장 다음 달 2차 신규 공공택지 입지를 발표하겠다는 계획도 덧붙였다. 6월에는 작년 11월 전세 대책에서 새롭게 도입한 공공전세주택의 입주자 모집을 시작할 예정이다.

이어 7월에는 3기 신도시 사전청약을 시작하고 도심 공공주택 복합사업의 후보지를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홍 부총리는 "주택공급 확대에 대한 믿음이 확고해질 까지 이 모든 과정을 꼼꼼히 체크하고 챙기겠다"며 "흔들린 정책에 대한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실천의 중요성을 언급하고 부동산정책의 실행력을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추진 중인 공급대책이 정상궤도로 안착할 때까지 후속조치를 주기적으로 더욱 면밀히 점검하겠다"며 "격주로 국민들께 다양한 방식을 통해 후속조치 진행상황을 소상히 설명드리겠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홍 부총리는 입법적 뒷받침이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도시정비법, 공공주택 특별법, 토지보상법 등 주택공급 확대를 위한 법안과 투명하고 공정한 거래질서 확립을 위한 부동산거래법 등이 하루 빨리 입법돼야 할 사안"이라며 3월 국회에서 해당 법안들의 신속한 처리를 요청했다.

홍 부총리는 "할 수 있는 일을 다했는데 또 한 걸음 나아간다는 '백척간두 진일보'의 마음가짐으로 부동산정책 실천사항을 올곧게 이행해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