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스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7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뉴스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사진)이 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부동산관계장관회의 이후 '부동산 관련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발표했다.

이날 홍 부총리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해 국민들을 향해 고개 숙여 사과하면서 "부동산 정책을 현장에서 집행하는 가장 공정하고 스스로에게 엄정해야 할 공공기관에서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참담한 심정이다. 국민들께 송구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 합동조사가 진행 중으로 부동산 투기가 확인될 경우 수사 의뢰, 징계조치 등 무관용하에 조치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는 또 "어떠한 형태로든지 공직을 이용해 사익을 추구하는 것은 결코 용인되어서는 안 된다"며 "공직사회와 공직자 모두 이번 일로 인한 국민들의 상처를 한없이 무겁게 받아들이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