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추적 - 광명시흥 신도시 '후폭풍'
광명 지역 2028년까지 신축아파트 줄줄이 쏟아져

뉴타운 11곳·재건축 4곳 등 4만가구 정비사업 진행중인데
'7만가구 발표'까지 나오자 웃돈 떨어지고 매도 문의 쇄도
신도시 지정지역선 "내 땅 포함됐냐"…토지매물 호가 상승
지난 24일 수도권의 여섯 번째 3기 신도시로 경기 광명시흥지구가 선정되면서 광명시 일대에 주택 공급과잉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광명시 광명동 일대에서는 4만 가구 규모의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이 진행 중이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ung.com

지난 24일 수도권의 여섯 번째 3기 신도시로 경기 광명시흥지구가 선정되면서 광명시 일대에 주택 공급과잉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광명시 광명동 일대에서는 4만 가구 규모의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이 진행 중이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ung.com

“3기 신도시 추가 발표 이후 ‘집을 팔아야 하는 거 아니냐’는 주민들의 문의가 빗발치고 있습니다.”(김종철 광명뉴타운 백억공인 대표)

경기 광명시흥지구 인근 광명뉴타운과 재건축 단지 내 중개업소들은 25일 가격 동향과 향후 매도 시기를 묻는 전화 응대로 분주했다. 정부가 지난 24일 7만 가구 규모의 광명시흥지구 개발 계획을 발표하면서 기존 정비사업 물량의 두 배에 달하는 ‘공급 폭탄’을 맞게 됐기 때문이다. 광명시흥지구와 기존 광명뉴타운 1~16구역, 재건축 단지 물량 등을 합치면 2028년까지 총 11만 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광명뉴타운 일대 주민들은 아파트 입주권 가격 하락을 우려해 매물을 내놓고 있다. 광명시흥지구 일대 토지주의 희비도 엇갈리고 있다. 신도시에 포함되면 보상을 받는 데 그치지만 밖에 있으면 대규모 개발 이익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공급 폭탄’에 매물 쌓이고 가격 하락
"광명 집값만 잡나"…11만 가구 '공급 폭탄'에 뉴타운·재건축 비명

이날 광명시 일대 중개업소에 따르면 광명뉴타운 인근의 분양권 매도 문의가 이어지면서 시세도 소폭 하락하고 있다. 광명뉴타운 분양권 웃돈은 전용면적 84㎡가 6억~7억원, 전용 59㎡는 4억5000만~5억원 선이다. 광명뉴타운 B공인 관계자는 “3기 신도시 발표 후 웃돈이 하락 조짐을 보이고 있다”며 “기존 가격보다 1000만~2000만원 낮춰 팔아달라는 매도인의 연락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부동산 전문가는 다주택자에 대한 종합부동산세 세율이 높아지고, 양도세 중과세율이 오르는 6월 전에 급매가 대거 쏟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서울에 비해 정비사업이 활발한 광명에 신도시까지 들어서면 ‘물량 쇼크’가 현실화될 가능성이 높다. 광명뉴타운 1~16구역과 철산주공 4단지와 7단지, 8·9단지, 10·11단지 등이 정비사업 막바지에 들어서 있다. 재건축 가운데에서는 철산주공 4단지(798가구)가 이달 입주를 시작했고, 철산주공 7단지(1313가구)는 내년 3월 준공 예정이다. 광명시흥지구 외에 광명뉴타운 11개 사업장·4개 재건축(3만여 가구), 광명하안2공공주택지구(4920가구), 광명시흥 연구개발(R&D)주거단지(4800가구) 등이 줄줄이 대기하고 있다. “서울 집값이 아니라 애꿎은 광명 집값 잡는 것 아니냐”는 볼멘소리가 나오는 이유다.

정부는 광명시흥지구에서 2023년에 사전청약을 한 뒤 2025년부터 본 청약을 진행할 예정이다. 업계에서는 청약 이후 입주까지 통상 2~3년 정도가 걸리는 점을 고려하면 실제 첫 입주는 2028년부터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사전 청약과 본청약을 앞두고 광명 일대 전셋값이 상승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대규모 택지개발지구에서 해당 지역 청약 1순위 자격을 받기 위해서는 최소 2년 동안 거주해야 한다. 철산동 K공인 관계자는 “3기 신도시 청약 대기 물량과 이주 등으로 전셋값이 가파르게 상승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택지지구 주변 땅 문의 잇달아
시흥시 과림동과 광명시 노온사동 등 3기 신도시로 지정된 지역 주변에선 토지 매수 문의 전화가 이어졌다. 노온사동 C공인 관계자는 “택지지구 주변 땅은 신도시 개발의 혜택을 받을 수 있어 땅을 찾는 투자자가 많다”면서도 “토지주들이 매물을 거둬들여 거래는 이뤄지지 않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 지역은 3기 신도시로 지정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면서 3.3㎡당 토지가격이 몇 개월 새 40만~50만원 뛰었다. 최근까지는 3.3㎡당 토지가격이 250만~300만원 선에 거래됐다.

‘내 땅이 택지지구에 포함됐느냐’는 토지주들의 문의 전화도 계속됐다. 택지지구 포함 여부에 따라 토지값이 크게 달라지기 때문이다. 택지지구 인접 지역은 대규모 개발 이익을 기대할 수 있다. 과림동 K공인 관계자는 “택지지구 내 토지는 현금 청산될 가능성이 있어 섣불리 거래를 권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신규 택지지구 지정을 광명 주민들이 반대하는 점은 변수로 예상된다. 그동안 광명이 3기 신도시에서 제외된 이유는 지역민의 반발이 생각보다 거셌기 때문이다.

광명·시흥 토지주 모임은 3기 신도시에 포함되자 “주민 의견 수렴 절차 없이 일방적으로 신규 택지를 발표한 데 대해 경악한다”며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소상히 상황을 설명하지 않으면 투쟁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