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광화문역 동대문역 왕십리역 등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정거장 세 곳을 추가로 신설해 달라고 정부에 요청했다.

서울시는 수도권 내 주요 거점 간 빠른 접근과 대중교통 이용 편익 향상을 위해 국토교통부에 이 같은 내용의 GTX 주요 환승 정거장 추가 신설을 건의했다고 25일 밝혔다.

GTX는 인천과 경기권 주민들의 교통난을 해소하기 위해 주요 거점역을 30분대로 연결하는 광역급행철도망이다. A, B, C 3개 노선이 추진되고 있다.

서울시는 기존 계획에 더해 광화문(시청)역(GTX-A) 동대문(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GTX-B) 왕십리역(GTX-C) 등 세 곳을 신설할 필요가 있다고 봤다.

이유정 기자 yj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