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일 이사회 열고 4월 교육 준비 점검
부동산개발협회와 협업 강화하기로
분양협회 "올해 회원사 200개사로 늘린다"

국내 부동산 분양 단체로 이뤄진 한국부동산분양서비스협회가 올해 회원 가입을 확대하고 오는 4월 '분양대행자 사전 교육' 준비를 강화하기로 했다.
분양협회는 2월 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의결했다고 23일 밝혔다.

분양협회는 올해 회원을 중심으로 '1+1 캠페인'을 확대할 계획이다. 회원사는 지난달 기준으로 116곳이다. 올해 200개까지 늘릴 방침이다. 협회 관계자는 "분양(대행)업 등록제 도입 등 제도화를 앞두고 있는 만큼 회원 확대를 통해 소비자와 주택 공급자의 가교 역할을 충실히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분양협회는 또 4월 교육 준비에도 신경을 쓰고 있다. 4월 교육은 6·13·22일 등 3회에 걸쳐 진행된다. 수강신청이 2회까지 마무리됐다. 회원사가 추천한 수강생의 경우 수강료를 20% 깎아준다. 협회는 4월 교육생 전원에 대해 채용을 보장하거나 분양사에 연결하는 중개 역할을 할 예정이다. 협회 관계자는 "분양협회가 올부터 분양대행자 사전교육기관으로 정해진 만큼 교육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회원사들이 적극 협조해 교육 수료자들이 대부분 분양 현장에서 근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분양협회는 다음달 초 한국부동산개발협회(KODA)와 부동산 산업 발전을 위한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를 맺을 예정이다. 주요 내용은 부동산산업 관련 네트워크 및 전문성 확대, 개발-분양 사업 연계한 정보 교류 및 업무 지원, 공동사업 추진 등이다.

이날 협회 이사진은 솔선수범해 모델하우스 개장 현장마다 발전기금을 납부하기로 했다. 14개 이사진은 연회비를 납부한 데 이어 특별회비도 완납했다. 분양협회는 일반 회원에 대해 무리한 회비 인상은 자제하기로 했다. 한편 분양협회는 다음달 30일 발기인(운영위원회) 회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