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이 과천 정부청사 부지에 주택 4000호를 공급하려는 계획을 탄력적으로 조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변 장관은 2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업무보고에서 더불어민주당 천준호 의원의 과천 정부청사 부지 주택 공급 계획 질의에 "그곳은 트리플 역세권으로 귀하게 써야 한다"며 과천 내 다른 지역에서 주택을 공급한다면 청사 부지에 다른 기능을 넣을 수 있다고 답했다.

국토부는 과천시의 강한 반대에도 과천 정부청사 부지에 4000호의 주택을 공급한다는 계획을 세운 바 있다. 당초 청사 앞 유휴지에 주택을 공급하려 했으나, 과천시가 반대하는 점을 감안해 유휴지 대신 정부청사에 주택 공급을 강행한다는 계획이었다.

천 의원에 따르면 과천시는 청사 인근에 대기업이나 병원 등 자족기능을 추가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4000호 주택 공급은 인근 신규 택지의 자족용지를 주택용지로 변경하고 추가 택지를 확보해 소화하겠다는 방침이다.

변 장관은 과천 청사 인근 개발 방안에 대한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의 질의에 대해서도 "그곳에 주택만 짓는 것이 아니라 대기업 본사나 상업시설, 청년 창업시설 등을 짓고 그 다음에 주택을 넣는 등 발상의 전환을 한다면 과천 지역이 새로운 지역 발전의 계가 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