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건축이 추진되고 있는 서울 양천구 목동5단지아파트 및 6단지아파트 일대 전경. /사진=한경DB

재건축이 추진되고 있는 서울 양천구 목동5단지아파트 및 6단지아파트 일대 전경. /사진=한경DB

서울 양천구 목동신시가지 10단지 아파트가 재건축의 첫 관문, 1차 안전진단을 통과했다.

22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목동 10단지는 재건축 1차 정밀안전진단에서 50.04점으로 D등급 판정을 받았다.

재건축 안전진단 분류에 따르면 A∼C등급은 유지·보수(재건축 불가), D등급은 조건부 재건축(공공기관 검증 필요), E등급은 재건축 확정으로 나뉜다.

D등급 판정을 받게 된 10단지는 추후 공공기관(한국건설기술연구원·시설안전공단)의 2차 정밀안전진단(적정성 검토)을 거쳐 최종 통과 여부를 가리게 된다.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는 14개 단지 2만7000여가구 규모로, 최근 2·3·4단지가 1차 안전진단 관문을 넘은 데 이어 10단지도 1차 안전진단을 통과하면서 목동 재건축에 대한 기대감이 더욱 커지고 있다.

한편 목동 신시가지 14개 단지 가운데 6단지가 지난해 6월 재건축 안전진단을 처음으로 최종 통과했고, 이 밖에 5·7·11·13단지도 1차 안전진단 관문을 넘은 상태다. 9단지는 1차 관문은 넘었으나 지난해 9월 2차 정밀안전진단에서 탈락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