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대차중 월세 비중 늘어…서울아파트 월세 비중 1년새 12.7%포인트↑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주택 매매 거래량은 9만679건으로 전달(14만281건) 대비 35.4%, 작년 동월(10만1천334건)에 비해선 10.5%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고 21일 밝혔다.

지역별로 수도권 거래량은 4만7천132건으로 전달보다 25.4% 줄었고 지방 거래량은 4만3천547건으로 43.5% 감소했다.
1월 전국 주택 거래량, 전달보다 35% 감소…서울은 24%↓

서울의 1월 거래량은 1만2천275건으로 전달 대비 24.2% 감소했다.

주택 유형별로 아파트(6만4천371건)는 전달보다 39.3% 줄었고 아파트 외 주택(2만6천308건)은 23.2% 감소했다.

1월 확정일자 자료를 바탕으로 집계한 전월세 거래량은 17만9천537건으로 전달(18만3천230건) 대비 2.0% 줄었고 작년 동월(17만3천579건)에 비해선 3.4% 증가했다.

지역별로 수도권(11만6천684건)은 전달보다 3.8% 줄어든 반면 지방(6만2천853건)은 1.4% 증가했다.

전월세 거래량 중 월세비중은 41.0%로 작년 동월(38.3%) 대비 2.7%포인트 높아졌다.

월세비중은 작년 1월 38.3%에 비해 2.7%포인트 높아졌으나 5년 평균치(41.8%)에 비해선 0.8%포인트 낮아진 것이다.

서울의 올 1월 월세비중은 43.6%로 1년 전(39.0%)에 비해선 4.6% 포인트 높아졌다.

주택 중에서 아파트는 같은 기간 26.8%에서 39.5%로 12.7%포인트 상승했다.

주택 매매 거래량과 및 전월세 실거래가 등의 자세한 정보는 한국부동산원 부동산통계시스템(www.r-one.co.kr)이나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 홈페이지(rt.molit.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