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덕연구소 내에 안전체험학교 확장해 개관
추락사고 예방 위한 교육시설 및 컨텐츠 강화
DL이앤씨(옛 대림산업)이 안전체험학교 활성화 등을 통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강화한다.

DL이앤씨는 대전 유성구에 있는 DL대덕연구소 내 안전체험학교를 개관했다고 18일 밝혔다. 기존 경기 용인에 자리잡고 있던 안전체험학교를 이전하면서 규모를 확장하고 새로운 교육시설과 콘텐츠를 추가했다. DL이앤씨는 안전체험학교 운영과 다양한 안전 혁신 활동을 통해 사고가 나지 않는 작업장을 조성할 계획이다.
DL이앤씨, 안전 혁신을 첫 발걸음으로 ESG 경영에 박차

지상 2층의 안전체험학교는 연면적이 1684㎡로 기존보다 40%가량 확장했다. 총 21종의 교육 및 체험 시설로 이루어져 있다. 건설 중장비부터 건설현장에서 실제로 사용되는 다양한 가설물과 시설 등이 마련돼 있다. 건설현장의 5대 고위험 작업인 고소·양중(장비 등으로 중량물을 들어올리는 작업)·굴착·전기·화재 작업을 VR(가상현실)로 체험할 수 있는 장비와 콘텐츠도 갖추고 있다. 최신 사물 인터넷(IoT), 드론, 빅데이터, AI(인공지능), 웨어러블 장비 등 4차 산업을 접목한 스마트 안전 시스템을 소개하는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DL이앤씨는 추락 및 전도 사고 예방을 위한 교육을 강화한다. 건설현장 사망사고의 절반 가량은 추락사고에서 나온다. 이에 따라 현장에서 사용하는 고소작업대를 안전체험학교에 마련해 작업 전 확인 사항과 안전한 작동법을 체험을 통해 습득하도록 했다. 더불어 하부발판에서 상부 안전난간 선행시공이 가능해 추락사고 예방에 효과적인 시스템 비계에 대한 교육을 추가했다. 교육생들은 올바른 설치 방법과 안전점검 방법을 교육 받을 수 있다.
DL이앤씨, 안전 혁신을 첫 발걸음으로 ESG 경영에 박차

DL이앤씨는 올해 임직원은 물론 협력업체 근로자, 학생 및 지역사회까지 대상을 넓혀 체험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더불어 빅데이터, 스마트 안전기술 및 장비를 활용한 안전사고 예방 기술도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