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셋째주 아파트 가격동향
매수세 위축…설 연휴도 영향
‘2·4 부동산 대책’으로 공공시행 사업지 내 신규 주택 매수자는 현금청산 당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서울 아파트 매수세가 잦아드는 분위기다. 전세가격은 입주물량이 늘어난 지역 위주로 상승폭이 둔화했다.

'2·4 대책' 현금청산 우려에…서울 집값 상승세 '주춤'

18일 한국부동산원이 발표한 2월 셋째주 주간 아파트가격동향에 따르면 이번주(15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주 대비 0.08% 상승했다. 지난주(0.09%)보다 상승폭이 소폭 줄어들었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상승률은 2월 첫째주 0.10%를 시작으로 이번달 들어 2주 연속 상승폭이 감소하는 추세다.

이달 초 나온 2·4 대책의 영향으로 시장이 관망세에 들어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정부는 지난 4일 발표한 ‘공공주도 3080+ 주택공급 방안’에서 공공시행 사업을 통해 서울 도심권 공급을 늘리겠다고 밝혔다. 더불어 대책발표일 이후 사업지 내 신규 매입자에게는 신축 입주권을 주지 않겠다는 방침을 내세우면서 매수세가 위축된 것으로 풀이된다. 신규 매입한 주택이 추후 공공시행 사업지에 포함되면 자칫 현금청산 대상이 될 위험이 있어서다. 현금청산은 새 아파트 입주권을 받지 못하고 감정평가액으로 보상받는 것을 말한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이번 조사는 15일 기준으로 설 명절 연휴도 상승폭 축소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서울 25개 자치구 중 마포구(0.11%) 상승률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복합쇼핑몰 개발 호재가 있는 상암동 위주로 많이 올랐다. 이어 송파·도봉구(각 0.10%)가 많이 상승했고, 강남·양천·노원구(각 0.09%)는 공공시행 가능성이 낮다고 여겨지는 민간 재건축 아파트 위주로 강세를 보였다. 강남구는 최근 조합 설립에 속도를 내는 압구정동 재건축 단지가 가격 상승을 견인했다. 양천구는 목동4단지가 최근 1차 안전진단을 통과하는 등 재건축 호재가 이어지며 강세를 보였다.

전세가격도 상승폭이 둔화했다. 이번주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 상승률은 0.08%로 지난주(0.10%) 대비 상승률이 0.02%포인트 줄어들었다. 명절 연휴 및 계절적 비수기, 최근 전셋값 급등에 따른 피로감 등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송파구(0.14%→0.07%)와 강동구(0.07%→0.05%)는 인근 감일지구 및 위례신도시, 상일동 등 신규 입주물량 영향으로 상승폭이 줄었다. 강남구(0.10%→0.05%)와 서초구(0.11%→0.05%)도 상승률이 낮아졌다.

그러나 업계에선 2·4 대책의 영향으로 갈수록 서울 내 신축 아파트 및 조합원 입주권 상승세가 높아질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공공시행으로 인한 현금청산 위험이 없는 신축 아파트를 높은 전세를 끼고 사는 ‘갭 투자’와 이미 조합설립 인가를 받은 단계의 정비사업으로 매수세가 몰릴 것이란 설명이다.

신연수 기자 s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