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비강남 역세권' 지원
홍대·을지로에 650가구 공급…문화공간 조성해 상권 활성화

서울 지하철 2호선 홍대입구역 인근에 소형 주택 546가구(투시도)가 공급된다. 서울 중구 을지로3가는 주택 108가구를 비롯해 지역 특성을 반영한 문화공간 등이 조성된다.

서울시는 지난 17일 열린 도시계획위원회에서 마포구 동교동 157의 1 역세권 활성화 사업을 위한 용도지역 변경안을 가결했다고 18일 밝혔다. 대상지는 기존 제3종 일반주거지역에서 근린상업지역으로 용도가 변경된다. 지하 6층~지상 23층, 공공임대 44가구를 포함한 소형 주택 546가구가 들어설 예정이다.

이 부지는 서울시가 지난해 4월 발표한 ‘비강남 역세권 활성화 시범사업’ 대상지다. 당시 시는 용도지역을 변경해 용적률을 높이는 방식으로 홍대입구역을 비롯해 공릉역, 방학역, 신림선110역, 보라매역 등 다섯 곳에 민간 1166가구, 공공임대 305가구 등 총 1471가구를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홍대입구역은 공릉역 사업지에 이어 두 번째로 위원회 심의를 통과했다.

같은 날 도계위는 중구 을지로3가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 제9지구 정비계획 변경 결정안도 통과시켰다. 을지로3가 5의 1 일대 제9지구는 노후·불량 건축물이 밀집돼 2016년 10월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으로 지정됐다. 시는 도심 공동화를 방지하고 도심 내 직장인들의 직주근접이 가능하도록 108가구(공공임대 4가구 포함) 규모의 주택을 공급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주택과 함께 도로·공원 등 기반시설과 청년 예술가들을 위한 전시공간, 을지로의 흔적과 기억을 담은 골목길 등이 조성돼 지역상권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연수 기자 sy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