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은 아파트 층간소음을 크게 줄일 수 있는 ‘스마트 3중 바닥구조’를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3중 바닥구조는 기존 아파트 바닥구조보다 재료의 두께가 두꺼워지고 성능이 강화된 게 특징이다. 먼저 층간소음의 주요 원인인 중량 충격음을 저감하기 위해 콘크리트 슬래브 강도를 높였다. 또 차음재 등의 두께를 늘렸다. 콘크리트 슬래브에 철근을 추가 시공(내력 강화 콘크리트)해 바닥의 강도도 높였다.

대우건설은 지난달 관련 기술의 특허 등록(특허 10-2210028호)을 완료했고, 해당 구조를 시공하기 위한 추가 기술 두 건도 특허 출원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