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는 정부 간 스마트시티 협력 사업을 발굴하고 우리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18일부터 'K-City 네트워크' 사업 국제공모를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스마트시티도 수출한다' K-CITY 네트워크 국제공모 착수

K-City 네트워크는 작년 시작된 프로그램으로 첫 공모에 전세계 23개국에서 80건의 신청이 들어오는 등 호응을 얻은 바 있다.

국토부는 선정된 인도네시아, 페루, 터키 등 11개국 12개 도시와 협력 사업을 추진 중이다.

올해는 한국형 스마트시티 개발을 희망하는 해외 도시 11곳 내외에 스마트 도시개발형 사업과 스마트 솔루션 사업, 스마트 솔루션 해외 실증을 지원할 계획이다.

스마트 도시개발형 사업은 해외 도시개발 사업에 스마트 솔루션을 적용하기 위한 마스터플랜, 타당성조사 등 계획 수립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 4개 도시를 선정한다.

스마트 솔루션 사업은 도시의 교통, 환경, 에너지 등 주요 도시문제 해결을 위한 스마트 솔루션을 제시하고 구축·운영계획 수립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역시 4개 도시를 선정할 예정이다.

스마트 솔루션 해외 실증 사업은 스마트시티 관련 우리 기업의 해외 실증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올해 도입되는 유형이다.

올해 K-City 네트워크 사업은 18일 공고 이후 4월 20일까지 접수해 6월 말 선정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