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 2층~지상 19층, 299실 규모
신영, '지웰홈 왕십리' 실용적이면서도 다양한 편의 서비스 제공

부동산 개발업체인 신영이 서울 동대문구 왕십리에 준공한 기업형 임대주택 '지웰홈 왕십리' 임차인을 모집 중이다. 1~2인가구에 맞게 보안 서비스를 강화하고 미니 창고와 다락 등 서비스 공간을 늘려 관심을 끈다.

신영은 행당동 387 일대에 들어서는 지웰홈 왕십리에 대해 1년 이상 장기 계약 고객을 대상으로 1개월 무료 렌털 혜택을 제공한다고 17일 밝혔다.

지하철 2호선·5호선·수인분당선 환승역인 왕십리역과 인접한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19층, 299실(전용 16~36㎡) 규모다. 부대시설인 커뮤니티 라운지(사진)에는 GX(단체운동)룸, 게임룸, 스터디룸, 테라스, 소파 존 등이 있다. 입주민들과 교류하거나 개인 비즈니스 용무를 해결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한다.

각 분야별 전문기업과 협업을 통해 실용적이면서도 다양한 편의 서비스를 마련한 게 눈길을 끈다. 보안 전문 기업 ADT캡스의 홈 보안 서비스(캡스 홈)을 각 실 현관에 설치했다. 현관문 앞 낯선 배회자를 실시간으로 감지하여 사용자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알려주고, 위급상황에서 비상버튼을 누르면 24시간 긴급 출동할 수 있도록 했다. SK텔레콤의 ‘SK NUGU(누구) 원패스’를 도입,스마트폰 블루투스를 통해 입주자 인증을 거쳐 공동현관 출입이 가능하다.

O2O(온오프라인 연계) 생활 서비스 플랫폼(당신의집사)을 통해 입주 청소는 물론 화장실과 냉장고 안 정리 서비스까지 제공한다. 실마다 방제 및 살균 시스템을 적용한 약 1.6㎡ 크기의 창고를 제공한다. 계절별로 사용하지 않는 물품을 보관할 수 있다.산업디자이너 ‘최중호 스튜디오’의 디자인 가구로 내부를 세련되면서도 실용적으로 꾸몄다.

신영은 그동안 서울 동대문(275가구)과 서초(176가구)에 기업형 임대 상품을 선보인 데 이어 앞으로도 도심에 소형 주거시설을 내놓을 계획이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