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고덕신도시 바로 앞 지식산업센터…'평택 부성유타워'
강도 높은 부동산 규제책이 이어지면서 상대적으로 규제가 덜하면서 각종 세제 혜택과 안정적인 기업 임차수요를 갖춘 지식산업센터가 새로운 부동산 투자처로 주목 받고 있다.

한국산업단지공단에 따르면 작년 1분기 지식산업센터 승인 건수가 51건으로 분기별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연도별로 승인 건수가 2017년 78건에서 2019년 149건으로 매년 증가되는 추세다.

전문가들은 지식산업센터 공급이 증가하는 이유로 주택시장 규제에 따른 반사이익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특히 지방세 특례 제한법에 따라 2022년까지 세금감면 혜택 적용기간이 연장되면서 지식산업센터 최초 입주 시 취득세와 재산세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런 세금 혜택 등의 수혜와 더불어 개발호재가 풍부하고 사통팔달의 교통 환경을 갖춘 평택 고덕신도시가 주목받고 있다. 특히 삼성전자가 평택 고덕신도시에 위치한 평택캠퍼스 공장2라인 증설 계획에 따라 약 180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며 별도로 시스템반도체 133조원 투자계획을 공개해 평택으로 생산 거점을 이전하는 삼성전자 벤더 등 중소기업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에 따라 직접 고용 인력과 협력사 근로자까지 약 3만여 명 이상의 고용창출이 이뤄질 전망이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평택시 모곡동 438-8외 2필지 일원에 지식산업센터 개발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평택 부성유타워 분양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소액 투자로 기업에서 월세 받는 지식산업센터 분양

‘평택 부성유타워’는 대지 1만1576.7㎡규모에 지하 1층~지상 14층으로 들어서며 691실의 지식산업센터와 14실의 근린생활시설을 공급한다. 업무형 유니트는 6m의 높은 층고로 복층설계 및 섹션형 상품 구성이 가능하며 제조업 특화시스템인 도어투도어, 드라이브인 시스템을 갖춘 특화설계로 화물 적재 및 하역에 적합한 공간을 보유하면서 상품성을 높였다.

분양 관계자는 “오폐수 처리시설까지 갖춰 제조기업의 문의가 많다. 1호선 서정리역과 SRT 지제역 등 교통환경 역시 편리하고 물류도 용이하다보니 사업주의 관심이 높은 편이다.

아울러 개발기대감 역시 높아 수년 전 수도권에서 분양한 지식산업센터들이 최근까지 상당한 가격 상승세를 보인 것처럼 이곳에서도 그런 시세 상승을 기대하는 분위기다”고 소개했다. (문의 : 010-6836-3143)

한경부동산 hkl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