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아파트값 4년 새 2배로…전셋값 상승률도 전국 1위

세종시 아파트값이 4년 만에 2배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부동산정보제공업체 경제만랩이 KB부동산 리브온의 주택가격 동향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세종시 3.3㎡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2017년 1월 979만원에서 올해 1월 2천2만원으로 104.5% 올랐다.

세종시 한솔동에 있는 '첫마을 1단지'(퍼스트프라임) 전용면적 84㎡의 경우 2017년 1월 3억3천800만원(11층)에 팔렸으나 올해 1월에는 8억원(10층)에 매매 계약서를 쓰면서 2.4배로 뛰었다.

같은 기간 전국 아파트 3.3㎡당 평균 매매가는 1천246만원에서 1천778만원으로 42.7% 상승했다.

서울은 이 기간 2천287만원에서 4천111만원으로 79.8% 올랐으며 대전(53.3%)과 경기(42.5%)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특히 서울 노원구의 아파트값은 4년간 2.3배로 치솟았다.

서울 노원구 중계동 '청구3' 전용 84㎡의 경우 2017년 1월 5억3천만원(2층)에 매매됐으나 지난달에는 12억원(3층)에 팔려 6억7천만원 올랐다.

반면 강원, 충북, 충남, 경북, 경남 등의 3.3㎡당 아파트 평균 매맷값은 2017년보다 떨어져 서울과 5대 광역시 등 주요 도시와의 아파트 가격 차이는 더욱 벌어지는 양상이다.

아울러 2017년 1월부터 지난달까지 전국 3.3㎡ 아파트 평균 전셋값 상승률이 가장 높은 지역도 세종시로 나타났다.

세종시 3.3㎡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2017년 1월 654만9천원이었지만, 올해 1월에는 932만7천원으로 42.4% 상승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