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서울 서초구 ‘래미안 리더스원’의 필로티 가든이 ‘2021년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에서 그랜드 프라이즈(최우수상)를 수상했다고 9일 밝혔다. 필로티와 외부 조경을 연결해 집 안에서 풍경화를 보는 듯한 느낌이 들도록 구성한 게 수상 배경이라는 설명이다.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는 2017년 창설된 국제 디자인 공모전이다. 올해는 세계 36개국에서 3187개 작품이 심사에 응모했다. 이 중 그랜드 프라이즈는 상위 1%의 참가팀에만 주어진다. 세계적인 디자이너 카림 라시드가 아시아 디자인 프라이즈의 심사위원장을 맡고 있다.

서초우성1차 아파트를 재건축한 래미안 리더스원은 1317가구 규모로 지난해 9월 준공됐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