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부터) 대우건설 기술연구원장 장승규 상무와 네이버클라우드 클라우드 사업 총괄 김태창 전무./ 자료=대우건설

(왼쪽부터) 대우건설 기술연구원장 장승규 상무와 네이버클라우드 클라우드 사업 총괄 김태창 전무./ 자료=대우건설

대우건설(7,010 -0.28%)은 네이버클라우드와 ‘DW드론관제시스템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활용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5일 밝혔다.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이 제공하는 클라우드 인프라를 활용해 대우건설의 DW드론관제시스템을 건설분야 외에 소방, 인명 수색, 해안 정찰 등 다양한 분야에 확대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DW드론관제시스템에 인공지능(AI) 이미지 분석 기술을 접목해 드론이 촬영한 영상을 중요도에 따라 자동 분석하고 사용자에게 효과적으로 제공할 수 있는 서비스를 개발한다. 각 업계를 선도하는 양사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융합해 대우건설 신사업 분야 관련 클라우드 기술 협업을 지속할 방침이다.

DW드론관제시스템은 드론을 원격 자동제어해 건설 현장의 공정기록, 안전관리 현황 등을 촬영하고 영상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는 서비스다. 국내 건설사 최초로 대우건설이 개발했다. 2019년 하반기에 대우건설이 개발해 2020년 사내서비스를 실시한 뒤 현재 국내외 25개소의 건설현장에 적용 중이다.

드론이 자동임무비행을 수행함으로써 현장 내 같은 위치와 구도에서 일정하게 찍은 영상물을 안전하게 촬영하고 관리할 수 있다. 사람이 하기 어려운 임무를 대신할 수 있고 건설 관계자들이 수시로 공정 변화를 확인하고 안전관리에 필요한 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다.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클라우드 기반의 시스템 구축에 필수적인 기술 요소와 직관적인 사용자 환경 및 경험(UX·UI)을 제공해 사용자 접근성이 높다. 세계적인 수준의 보안 기술을 더해 고객이 구현하고자 하는 시스템을 안전한 환경에서 실행할 수 있을 전망이다.

대우건설 기술연구원장인 장승규 상무는 “앞으로 건설현장에 활용되는 모든 드론의 비행 정보와 건설현장의 영상을 활용해 현장 전체의 자재, 시공현황, 변동사항 등을 자동으로 분석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며 “네이버클라우드와의 협력을 통해 DW드론관제시스템을 보다 안정적으로 건설분야 뿐만 아니라 다양한 산업분야에 제공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