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택지 26.3만 가구 공급은

수도권 공급 물량 18만가구
고양 화정·하남 감북도 유력
이르면 내달부터 순차적 발표
정부는 ‘2·4 부동산 대책’을 통해 전국 20여곳에서 공공택지를 새로 지정해 26만3000가구를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4기 신도시' 화성 매송·용인 공세리 등 후보지로 거론

이 중 수도권 공급 물량이 18만 가구로 많아 업계에서는 사실상 4기 신도시 계획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정부가 하남 교산, 인천 계양, 부천 대장, 남양주 왕숙, 고양 창릉 등 3기 신도시 다섯 곳에서 공급하는 물량(17만3000가구)보다 많아서다.

다만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와 관련, “이번 (신규 공공택지) 물량은 3기 신도시에 추가된 물량이라고 이해하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수도권의 경우 서울 인근 혹은 서울 접근성이 양호한 지역을 중심으로 택지지구를 선정할 계획이다. 업계에서는 경기 화성 매송·비봉, 용인 공세리, 고양 화전, 김포 고촌, 과천 주암동 일대 등을 신도시 대상지로 꼽고 있다. 이명박 정부 당시 보금자리주택지구로 선정된 뒤 취소된 경기 광명 시흥과 하남 감북 지역도 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다.

신도시 후보지들은 수도권 서북부보다 동남쪽에 집중돼 있다. 이들 지역은 수도권 계획법상 군사시설 보호구역 등의 제한이 없고 인근에 주택 수요도 많다는 평가다. 면적도 330만㎡ 이상으로 넓다. 정부는 GTX(수도권 광역급행철도)와 지하철 노선 등 대중교통 편의성과 서울 접근성 등을 고려해 대상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지난달부터 LH(한국토지주택공사)로부터 수도권 주요 택지지구 후보지 자료를 받아 보고 있다”며 “내부 검토를 거쳐 마무리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했다.

지방권은 광역시(5만6000가구)를 중심으로 공급 기반을 확충할 수 있는 대상지를 결정한다. 1만 가구 안팎의 신규 택지지구를 정할 가능성이 높다. 세종의 경우 행복도시 예정지역에서 용적률 상향, 유보지 활용 등을 통해 1만3000가구를 추가로 공급할 예정이다.

변 장관은 “대부분 입지가 확정된 상태지만 미세하게 구역 조정이나 지방자치단체와의 마지막 완벽한 합의를 위해 구체적인 입지를 밝히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만간 두세 차례에 나눠 지자체와 협의가 완료되는 대로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정부는 이르면 다음달 일부 수도권 신도시 후보지를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