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시장 프런티어

심태형 빌더스개발 회장
'양평역 한라비발디' 내달 공급
"개발지 교통여건 먼저 따져"
"남한강 보이는 아파트 최상층, 카페·게스트하우스로 특화"

“다음달 경기 양평군 양근리에 공급하는 아파트 최상층에 전망카페와 게스트하우스를 넣을 예정입니다. 남한강 조망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수요자에게 필요한 게 뭔지를 늘 고민한다는 심태형 빌더스개발 회장(63·사진)은 한라와 공동 시행하는 ‘양평역 한라비발디’를 이렇게 소개했다. 이 아파트는 2개 단지, 1602가구(전용면적 59~90㎡) 규모다. 이 단지 101동과 201동에는 20층에 남한강 조망이 가능한 전망카페와 게스트하우스가 들어선다.

심 회장은 2017년 시행한 ‘스카이베이 경포 호텔’(538객실)에서 커뮤니티 차별화 아이디어를 떠올렸다.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를 연상시키는 이 호텔은 최상층에 인피니티풀(바다 하늘 등과 이어진 것처럼 설계한 수영장)이 조성돼 있다. 심 회장은 “양평은 남한강과 주변 숲이 잘 어우러진 천혜의 고장”이라며 “입주민들이 아파트 단지 최고층에서 여가를 즐길 수 있도록 전망카페 등으로 특화했다”고 말했다.

심 회장이 개발지를 확보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건 입지다. 그중에서도 교통 여건을 꼼꼼하게 따진다. 양평은 올해 말 제2외곽순환도로 화도~양평 간 고속도로 개통 호재가 있다. 게다가 단지에서 5분 남짓 걸리는 양평역에서 KTX강릉선을 타면 서울 청량리역까지 26분이면 닿는다. 상반기 중 송파~양평고속도로의 예비타당성 검토 결과도 나온다. 심 회장은 “국토교통부에 질의해 예비타당성 검토를 통과하면 양평에서 송파까지 16분(시속 100㎞) 걸린다는 답신을 받았다”고 말했다.

직접 거주할 수요자의 삶의 질 향상에도 신경 쓴다. 단지에 주민 건강을 위한 ‘100m 트랙’과 삼림욕을 위한 1000㎡에 전나무를 식재한 ‘숨쉬는 숲’도 조성할 계획이다. 사물인터넷(IoT) 기반의 삼성 홈오토메이션 설비를 경기도 내 비규제지역에서는 처음으로 도입한다.

심 회장은 상반기 중 경기 이천에도 736가구(전용 84㎡)를 공급할 예정이다. 하반기께 충북 오창에서 오피스텔 400여 실도 내놓는다. 내년에는 강원 강릉시 사천해수욕장 인근에서 1600가구의 대단지를 선보일 계획이다.

심 회장은 1981년 서울 미도2차 아파트 분양을 시작으로 40년간 개발과 분양업에 몸담아왔다. 개발 사업은 2000년 부산 전포동 ‘대우디오빌’을 시작으로 해 10여 개 프로젝트 1만여 가구를 공급했다. 그는 고객 만족도 향상을 위해 새로운 시도를 마다하지 않는다. 심 회장은 “호텔을 짓고 운영까지 하다 보니 고객 마음을 더 잘 알게 됐다”며 “앞으로도 호텔같이 편안한 주거 공간을 선보일 것”이라고 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