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전용 34~51㎡ 522실
'힐스테이트 청계 센트럴' 오피스텔 공급

현대건설이 서울 황학동 주방·가구거리 인근에서 주거용 오피스텔 ‘힐스테이트 청계 센트럴’(투시도)을 공급한다. 도심에 1인 가구와 신혼부부 등이 거주하기 좋은 소형 주거시설이어서 수요자의 관심을 끌고 있다.

황학동 1229 일대에 들어서는 이 단지는 지하 6층~지상 20층, 1개 동, 522실(전용면적 34~51㎡)로 구성된다. 이 중 침실 한 개와 거실, 주방으로 구성된 전용 34㎡가 306실로 60%가량을 차지한다. 전용 48㎡와 51㎡는 침실 2개와 거실, 주방으로 이뤄지고 침실마다 대형 드레스룸이 설치된다.

교통 여건이 좋은 편이다. 걸어서 5분 거리에 지하철 2·6호선 신당역이 있다. 시청역은 10분대, 강남역은 30분대에 닿을 수 있다. 반경 1㎞ 내에 동대문역, 신설동역, 상왕십리역, 청구역 등이 있다. 마장로, 다산로, 난계로 등을 이용해 주변 지역으로 오가기도 편하다.

생활 인프라도 잘 갖춰져 있다. 이마트(청계천점)와 서울중앙시장 등을 비롯해 국립중앙의료원, 동대문디자인플라자 등 다양한 편의시설을 이용할 수 있다. 광희초, 숭신초, 신당초, 한양중, 성동고 등도 가깝다. 청계천이 도보 5분 거리에 있고 동대문역사문화공원 등 녹지시설도 인근이다.

오피스텔은 아파트와 달리 청약과 대출 규제가 비교적 적다. 만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청약 신청을 할 수 있다.

단지 내 상업시설인 ‘힐스에비뉴 청계 센트럴’도 동시에 공급된다. 지하 1층~지상 2층에 51개 점포(전용 30~84㎡)로 이뤄진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황학동 주방·가구거리 중심에 자리한 만큼 주방용품 특화 상업시설로 조성될 것”이라고 말했다.

모델하우스(신설동 92의 62)는 홈페이지 예약을 한 뒤 둘러볼 수 있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