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천장 쳤나…상승폭 '주춤'·거래량도 급감 [식후땡 부동산]

1월 주택 거래량이 급감하면서 집값의 방향성에 시장의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집값 하락을 논하기엔 아직 시기상조라는 견해가 우세합니다. 하지만 일각에선 천장을 치고 안정으로 추세가 바뀌는 전조가 아니냐는 의견도 조심스럽게 나오고 있습니다.

정부도 2·4 공급대책의 약발을 기대하는 분위깁니다.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집값 안정을 묻는 의원 질문에 "충분한 물량을 공급하는 것만으로도 주택 공급 부족으로 인한 공포적인 매수는 떨어질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오늘도 부동산과 관련된 뉴스를 전해드립니다.

◆ 관망세 대두…지난달 주택 거래량 급감

첫번째 뉴스입니다. 국토교통부가 조사한 1월 주택 거래량은 9만696건으로 전월 대비 35.4%, 작년 같은 달보다 10.5% 감소했습니다. 전월과 전년 동월대비 주택 거래량이 함께 감소한 것은 지난 2019년 9월 이후 16개월 만입니다. 수도권(4만7132건)은 전월 대비 25.4%, 전년 같은 달보다 14.9% 각각 줄었습니다. 지방(4만3547건)은 전월 대비 43.5%, 전년 같은 달 대비 5.2% 각각 위축됐습니다. 임병철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그동안 가격이 많이 올랐고 겨울 비수기가 겹치면서 거래가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습니다. 그는 "2·4 부동산 대책을 지켜보자는 관망세도 거래 감소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너무 비싸다”…집값 상승세 주춤

주택 가격 상승폭도 둔화하는 모습입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달 둘째 주(8일 기준)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은 0.27% 올라 지난주(0.28%)보다 상승 폭이 약간 줄었습니다. 서울은 전주 0.10%에서 둘째 주에는 0.09%로 상승 폭이 감소했습니다. 전국 아파트값은 새해 들어 1월 3∼4주 상승률이 모두 0.29%를 기록하며 한국부동산원이 이 통계를 내기 시작한 2012년 5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올랐으나 이달 첫 주 0.28%에 이어 둘째 주도 오름폭이 낮아졌습니다. 민간 조사업체인 부동산114의 조사에서도 2월 셋째 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14% 올라 같은 달 첫째 주보다 상승률(0.17%)이 꺾였다.

◆ 국토부, 다음달 전월세 관리 부서 신설

국토교통부가 부동산 시장의 불법행위를 감시할 별도 기구를 부처 내부에 신설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국토부는 주택토지실 토지정책관 산하에 ‘부동산거래분석기획단’(가칭) 조직을 이달 말까지 신설하는 방안을 관계 부처와 협의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올 초 부동산거래분석원을 설립해 시장 감시 기능을 강화할 예정이었습니다. 하지만 분석원 설치 근거를 담은 ‘부동산거래 및 부동산서비스산업에 관한 법률안’이 국회에 계류되면서 당초 계획에 차질이 생겼습니다. 이번에 신설되는 기획단은 기존 15명 안팎으로 운영되던 대응반에 비해 2배 가까이 커진 30명 안팎으로 구성될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 법이 통과되면 기획단은 분석원으로 흡수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국토부는 또 주택토지실 주택정책관 산하에 주택임대차시장 관리를 전담하는 ‘주택임대차지원과’(가칭) 조직을 신설하는 방안도 추진 중입니다. 올해 6월 전월세신고제가 시행되는 등 관련 업무가 늘면서 별도 조직을 만드는 것입니다.

◆전세난 우려…내달 전국 아파트 입주 물량 38% ‘뚝’

다음달 전국 아파트 입주 물량이 전달보다 줄어드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오는 5월까지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입주 물량 감소가 이어져 국지적인 전세난이 나타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부동산정보업체 직방에 따르면 다음달 전국에서 총 1만4700가구가 집들이를 합니다. 2만3786가구가 입주한 전달보다 38% 감소한 수치입니다. 수도권에서는 다음달 5598가구가 입주해 2월(1만6511가구) 대비 3분의 1토막이 납니다. 반면 지방은 전국 입주 물량의 62%인 9102가구가 입주해 전월 7275가구 대비 25%가량 증가합니다. 입주 예정 단지 22곳 중 17곳이 지방이다. 지역별로는 대구, 부산, 경북, 경남 등에서 입주가 이뤄질 예정입니다.

식후땡 부동산은 한국경제신문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에서 '오디오'로 쉽게 들을 수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