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한강변 아파트 단지 모습/사진=연합뉴스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한강변 아파트 단지 모습/사진=연합뉴스

정부의 각종 대책에도 전셋값과 집값이 급등하자, 수도권 아파트를 사야겠다는 심리가 계속 강해져 역대 최고 수준까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한국부동산원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18일 조사 기준 수도권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17.2를 기록해 전주(115.3)보다 1.9포인트 증가했다. 이는 한국부동산원이 관련 조사를 진행한 2012년 7월 이후 최고치다.

매매수급 지수는 부동산원이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것이다. '0'에 가까울수록 공급이 수요보다 많음을,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공급보다 많음을 뜻한다. 수치가 기준선인 '100'에 인접하면 수요와 공급 비중이 비슷하다는 얘기다.

수도권 매수심리가 최고조에 이르렀다. 경기(123.1)와 인천(112.8)이 나란히 조사 이후 최고 수치를 기록하면서다. 경기는 2019년 정부가 12·16 대책으로 고가 아파트에 대한 대출을 조인 이후 매매 수요가 서울서 경기로 넘어오며 2019년 12월 100을 넘겼다.

각종 대책이 오히려 매수 심리를 자극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경기는 지난해 6·17대책과 7·10대책을 통해 과열 지역에 대한 규제가 가해졌으나 100 이상을 유지했고, 같은해 10월 첫째 주(107.4)부터 지난주까지 단 한 번도 상승세가 꺾이지 않고 있다. 인천도 경기와 비슷한 패턴이다.

서울은 109.2로, 지난해 8·4 공급대책 발표 직전인 8월 3일(111.1) 이후 5개월 만에 최고를 기록했다. 서울 집값이 크게 오르고 전세난까지 더해지자 서울보다 저렴한 경기와 인천 아파트로 매매 수요가 몰리며 매도자 우위의 시장이 형성되고 있는 것으로 부동산원 측은 진단했다.

이처럼 매수세가 이어지면서 수도권 아파트 가격은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지난주 부동산원 조사에 따르면 수도권 아파트값은 전주보다 0.31% 올라 관련 통계 작성 이후 8년8개월 만에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배성수 한경닷컴 기자 baeb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