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주택거래량, 통계 이래 최대치
수도권 보다 지방, 개업 증가세·폐업 감소세 더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중개사무소의 개업이 늘고, 폐·휴업이 감소했다. 지난해 '패닉바잉'(공황 매수) 열풍에 전국적으로 주택거래가 급증하면서 부동산 중개업계가 수혜를 입게 됐다. 폐업은 18년 만에 가장 적은 수준으로 떨어지면서 내수경기 침체의 상황에도 이례적으로 호황을 맞았다.

22일 한국공인중개사협회에 따르면 작년 전국 공인중개사 개업은 1만7561건, 폐업은 1만2773건, 휴업은 1087건으로 집계됐다. 폐업 건수는 2002년(1만794건) 이후 18년 만에 최저치로 내려앉았다.

중개업소 폐업은 2006년 2만5899건까지 늘어났다가 이후 9년 연속 감소했고, 2015년 1만3844건까지 떨어졌다. 2016년에는 1만4470건으로 늘어나기 시작하더니 2018년에는 거래절벽 현상을 나타내면서 1만6256건까지 폐업이 3년 연속 증가했다.

정부의 잇단 부동산 대책에서 지역별로 풍선효과가 계속되면서 폐업은 2019년(1만5496건) 감소세로 돌아섰고, 지난해에는 전년 대비 17.6% 급감한 수준까지 밀려났다. 지난해 휴업도 전년대비 13.2% 줄었다. 2016년(1050건)부터 2019년(1253건)까지 증가했다가 작년에 4년 만에 감소했다.

개업은 전년(1만6916건) 대비 지난해 3.8% 증가했다.

중개업소들이 호황을 맞은 데에는 지난해 전국적으로 패닉바잉이 거세지면서 주택 거래량이 늘어난 영향이 크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지난해 주택 거래량은 127만9305건으로, 정부가 주택 거래량 통계를 작성한 2006년 이후 역대 최대치다.

정부가 지난해에도 규제책을 잇달아 내놨음에도 집값과 전셋값은 꾸준히 상승했다. 규제지역을 4차례에 거쳐 발표하면서 지방까지 규제로 묶었지만, 그 사이 집값 상승은 전국을 가리지 않았다. 임대차 보호법 시행 후 전셋값까지 상승하면서 세입자들이 내 집 마련 수요로 옮겨간 영향도 있다.

이는 지역별 개폐업 현황에서도 나타난다. 지난해 수도권과 광역시보다는 기타 지방의 개업이 더 많이 늘어났다. 수도권·광역시에서는 전년 대비 개업이 2.6% 늘고, 휴·폐업이 15.1% 줄었다. 기타 지방에서는 개업이 8.5% 증가했고, 휴·폐업은 24.1% 감소했다. 지방이 수도권·광역시보다 개업의 증가율과 휴·폐업의 감소율이 더 컸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