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규제 지역 대단지 '관심'
거제 'e편한세상' 1113가구 내달 공급

DL이앤씨(옛 대림산업)가 다음달 경남 거제시 고현항 인근 빅아일랜드에 ‘e편한세상 거제 유로스카이’(투시도)를 선보인다. 비규제 지역에 들어서는 대단지여서 수요자들의 관심이 모아진다.

고현항 지구단위계획구역 L2블록에 들어서는 이 단지는 지하 1층~지상 34층, 8개 동, 1113가구(전용 84~99㎡)로 이뤄진다. 2019년 공급된 ‘e편한세상 거제 유로아일랜드’(1049가구)와 함께 2000가구 넘는 브랜드 타운을 형성한다.

거제는 조선업 부활과 남부내륙고속철도(서부경남 KTX) 추진으로 주목받고 있다. 예비타당성조사에서 면제된 남부내륙고속철도 노선이 2028년 개통 예정이다. 거가대교를 통해 거제와 연결되는 가덕도에 신공항이 들어설 가능성이 있는 것도 호재로 꼽힌다. 비규제 지역에 속해 청약과 대출 규제가 비교적 적다.

DL이앤씨의 혁신 주거 평면(C2 하우스)이 적용된다. 소비자 기호에 따라 내부 벽체를 허물어 자유롭게 구조 변경이 가능한 게 특징이다. 자전거 등 큰 물품까지 보관할 수 있는 대형 현관 팬트리, 세탁기와 건조기를 병렬로 배치할 수 있는 넓은 다용도실도 마련된다. 주방 소음을 줄이고 배기 성능을 개선한 팬분리형 렌지후드를 적용한다. 전용 84㎡A 타입은 오픈(개방형) 발코니를 적용해 실내에서도 바다와 인접한 외부 경관을 충분히 누릴 수 있다.

바다가 훤히 보이는 최상층에 스카이라운지, 스카이게스트하우스, 루프톱 테라스 등 차별화된 커뮤니티 시설을 배치한다. 거제 빅아일랜드 내 마련된 홍보관은 드라이브 스루 카페로 운영된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