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변창흠 임명 '부적격' 당론 채택
정의당이 반대한 후보자는 대부분 낙마
지난해도 최정호 후보자 낙마하며 김현미 자리 지켜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이 변 후보자에게 피켓을 들고 항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이 변 후보자에게 피켓을 들고 항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의당이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를 이른바 '데스노트'에 올렸다. 현 정부 들어 정의당이 반대한 후보자들은 청문회에서 대부분 낙마해 '정의당 데스노트'라는 용어가 생겼다.

정의당은 24일 변창흠 후보자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과 관련해 '부적격' 입장을 당론으로 채택했다고 밝혔다.

국토부 장관 인사청문위원인 심상정 의원은 이날 당 상무위원회 모두발언에서 "변 후보자의 정책과 전문성에 대한 긍정적 평가에도 불구하고 최종적으로 '부적격' 판단을 내린 것은 국민의 공분을 불러일으킨 그의 발언이 단순 말실수라고 보기 어렵기 때문"이라며 "일련의 문제 발언을 통해 드러난 후보자의 생명과 안전에 대한 저급한 인식과 노동인권 감수성 결여는 시대정신과 역행하고 국민 정서와 크게 괴리된다"고 밝혔다.

심상정 의원은 "국토부 장관으로서 치명적인 결격 사유다. 재난 시대에 생명과 인권에 대한 인식은 고위공직자 적격 심사의 대전제라는 것이 정의당의 확고한 당론이라는 점을 국민께 말씀드린다"고 했다.

변창흠 후보자는 4년 전 발생한 구의역 스크린 사고와 관련해 그 원인이 피해자 김군에게 있다는 뉘앙스의 발언을 하고, 공공임대주택 입주민들을 '못 사는 사람들'이라고 지칭한 사실까지 밝혀져 논란이 일었다.

국민의힘 역시 변창흠 후보자 임명은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어제 TV를 통해 변창흠 후보자 청문회를 잠깐이라도 본 국민이라면, 변 후보자가 주인공으로서 매우 부적격하다는 것을 쉽게 알았을 것"이라며 "국민들은 김현미 시즌2를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만약 변창흠 후보자가 낙마하면 김현미 국토부 장관의 임기가 또 한 번 연장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지난해 최정호 국토부 장관 후보자는 부동산 투기 논란이 일어 낙마, 김현미 장관이 계속 자리를 지켜 역대 최장수 국토부 장관이 됐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