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금조달계획서 면제 등 매력
서울 4분기 110% 안팎 '열기'
김포 지난달 131%까지 치솟아
올해 전국 법원경매 시장에서 아파트 평균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연이은 부동산 규제에도 아파트값이 잡히지 않자 주택 실수요자와 투자자의 관심이 법원경매 시장에 쏠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법원경매를 통해 아파트를 취득할 경우 자금조달계획서 제출 의무 등이 면제되는 점도 법원경매가 관심을 끈 요인이다.

올해 아파트 경매 평균 낙찰가율 95% '역대 최고'

21일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에 따르면 올 들어 이날까지 법원에서 경매로 나온 아파트의 평균 낙찰가율은 95.2%로 집계됐다. 지지옥션이 관련 통계 집계를 시작한 2001년 이후 최고치였다. 전국 아파트 평균 낙찰가율은 2017년 92.2%에서 2018년 89.3%, 지난해 85.5%로 2년 연속 하락하다가 올해 급등했다.

법원경매 시장에서 가장 주목받는 지역인 서울의 아파트 평균 낙찰가율은 올 들어 경매 비수기인 1월(99.4%)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라 법원이 휴정했던 3월(88.3%), 9월(89.5%)을 뺀 나머지 달에 100%를 넘겼다. 특히 지난 10월 111.8%에 이어 지난달 108.4%, 이달(21일 기준) 110.0%로 4분기에 매달 110% 안팎을 오르내리고 있다.

서울 이외 지역들의 아파트 경매 낙찰가율도 최근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경기 김포시는 지난 8월까지 매달 90%대에 머물렀던 아파트 낙찰가율이 9월부터 100%를 넘겼다. 지난달에는 역대 최고치인 131.2%까지 치솟았다. 10월까지 매달 100% 아래에 머물렀던 파주의 아파트 평균 낙찰가율도 지난달 108.1%로 급등했다.

장근석 지지옥션 팀장은 “법원경매로 주택을 매수할 경우 매매시장과 달리 자금조달계획서나 토지거래허가서 등이 필요하지 않은 게 장점”이라며 “부동산 매매시장에서 가격이 오르는 시점이라 감정가가 시세보다 낮은 물건이 많은 것도 낙찰가율 상승의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비아파트 주거시설은 법원경매 시장에서 인기가 비교적 덜했다. 올해 전국 연립·다세대주택의 평균 낙찰가율은 71.6%, 단독·다가구주택은 74.8%를 기록했다. 작년과 비교해 각각 0.6%포인트, 0.4%포인트 오르는 데 그쳤다. 업무·상업시설 경매의 경우 올해 낙찰가율이 65.0%로 작년보다 6.3%포인트 상승했다. 토지 경매 낙찰가율은 작년(70.4%)보다 1.6%포인트 높아진 72.0%를 기록했다.

정연일 기자 ne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