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TX-C노선 본궤도 오른다…"정부 심의 통과"

수원과 과천, 삼성, 청량리, 의정부를 잇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노선이 본궤도에 오른다. 국토교통부는 GTX-C노선에 대한 민간투자사업 지정과 시설사업기본계획(RFP)안이 민간투자사업심의위원회(민투심)를 16일 통과했다고 발표했다.

GTX 3개 노선 중 A노선 착공이후 두 번째로 C노선이 민투심을 통과함에 따라 이달 중 해당사업에 대한 시설사업기본계획(RFP)을 고시하할 계획이다. 이후 내년 4월말까지 민간사업자 공모를 진행한 뒤 평가를 거쳐 내년 5월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방침이다. 국토부는 우선협상대상자와의 협상과 실시설계 병행을 통해 조기착공을 추진할 계획이다. GTX-C사업은 수익형민자사업(BTO)으로 추진되며 10개 정거장, 사업비는 4조3857억원으로 추정된다. 국토부는 이용자 편익 증대를 위해 민간에 추가 정거장을 제안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GTX-C노선이 개통되면 덕정∼삼성 구간은 82분에서 27분으로, 수원∼삼성 구간은 71분에서 26분으로 획기적으로 단축될 것으로 보고 있다. GTX-C노선은 환승거리 및 환승시간 단축에 중점을 두었다. 특히, GTX-A와 교차하는 삼성역, GTX-B가 교차하는 청량리역에서 동일승강장에서 바로 환승할 수 있는 수평환승시스템을 구축해 초단위의 환승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김선태 국토부 철도국장은 “GTX-C 추진으로 수도권 북부와 남부 주민들이 삼성역, 청량리역 등 서울 도심을 비롯한 수도권내 주요 거점까지 30분대로 이동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GTX는 A노선(파주∼동탄)을 비롯해 B노선(송도∼마석), C노선(덕정∼수원) 총 238㎞로 계획됐다. 지하 40m 이상 대심도에 철도를 건설하고 주요 거점을 직선 노선으로 연결해 최고 시속 200㎞(영업최고속도 시속 180㎞)의 초고속 철도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GTX-A, B, C 개통시 하루 이용객이 100만 명에 이르고 수도권 내 출·퇴근시간도 30분대로 단축된다. 수도권 인구의 77%(약 2000만명)가 직·간접적인 혜택을 누릴 것으로 기대된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