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입장에선 좋은데 나라에 해 끼칠까 걱정"
"더 큰 곳간 가진 곳 갔으니 대환장 파티 열릴 것"
국토교통부 장관 내정된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사진=뉴스1

국토교통부 장관 내정된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 /사진=뉴스1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된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LH직원들로 추정되는 네티즌들이 변 후보자에 대한 비판 목소리를 잇따라 내고 있다.

익명 직장인 커뮤니티 '블라인드'에서 한 누리꾼은 '이 사람이 국토부장관 될 줄은 생각지도 못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블라인드에서 특정 회사 소속으로 글을 쓰려면 인증을 거쳐야 한다. 따라서 해당 누리꾼은 실제 LH 직원일 가능성이 높다.

누리꾼은 변 후보자를 향해 "본인이 사장이면서 진주 본사 안 내려오려고 온갖 핑계 대서라도 한 주 내내 서울에서 버텼다"며 "팩트를 기반으로 한 보고서는 불편하다고 태클 걸고 내용 숨기라 지시하기 다반사였다. 직원들 하는 말 절대로 안 들음"이라고 썼다.

LH공사 본사는 2015년 경상남도 진주시 문산읍으로 이전했다.

그는 "회사 다니면서 이만큼 최악인 윗선 못 봤는데 국토부 장관으로 올라갔다. 정말 신기한 나라"라고 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드디어 변이 가는구나 우리는 쾌재를 불렀다"며 "국토부 형들아 앞으로 많이 힘들 거다. 자기 하고 싶은 거 다 해야 직성이 풀리는 사람이다. 정말 말도 안 되는 거 정책화하라고 시킬 거다. 이제 우리보다 더 큰 곳간을 가진 곳에 갔으니 대환장 파티가 열릴 것"이라고 했다.

이외에도 온라인상에서는 "회사(LH) 입장에선 좋은데 나라 망칠까 걱정" "김정은 보다 더한 사람" 등의 증언이 쏟아졌다.
LH 블라인드 갈무리.

LH 블라인드 갈무리.

한편 변 내정자는 지난 8월 이명박, 박근혜 정부와 부동산 정책을 비교하면 "(문재인 정부가)제일 잘한다"며 성적으로는 "중상(中上)"이라고 했다.

변 내정자는 전·월세 급등의 원인으로 지목된 '임대차 3법'과 관련해서는 "부동산 공부를 한 사람으로서 임대료 인상을 목적으로 2년마다 사람을 나가게 한다는 것은 정당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충분한 기간 살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맞다"고 했다.

변 내정자는 2018년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는 "임차인을 보호하려면 최소 6년을 안정적으로 살게 해줘야 한다"며 임대차 기간을 3년으로 바꾸고 계약갱신청구권을 한 번 주는 '3+3', 또는 임대차 기간을 2년으로 유지하고 계약갱신청구권을 두 번 주는 '2+2+2' 방법을 제시했다.

때문에 야권에서는 "변창흠 내정자는 김현미(국토부 장관)보다 더할 사람"이라는 비판이 나왔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