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동계시즌 개장
개장 당일 이벤트 준비
부영그룹 무주덕유산리조트가 4일 스키장을 개장하고 백설기 증정 등 다양한 이벤트를 펼친다.
부영그룹 무주덕유산리조트, 4일부터 스키장 열어

무주덕유산리조트는 개장 당일 설천베이스의 초급 코스인 스피츠 하단 슬로프와 중급 코스인 커넥션 슬로프를 연다. 나머지 슬로프들도 제설에 주력해 최대한 빠른 시기 문을 열 예정이다. 리프트 이용료는 개장당일 주간·후야(오후야간) 3만원, 반일권 2만원이다. 렌탈은 1만원의 정액요금으로 이용이 가능하다.

개장 당일 이벤트도 진행한다. 무주덕유산리조트는 매년 스키장 개장일에 백설기를 방문 고객들에게 나눠준다. 또 처음으로 슬로프를 내려오는 고객들께 무주 특산품인 머루와인을 증정하는 행사와 패트롤 대원들의 스키장 이용 안전 캠페인도 실시한다.

무주덕유산리조트 관계자는 “고객들이 최상의 설질에서 안전하게 라이딩할 수 있도록 전 직원이 노력하고 있다"면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리프트 탑승인원 제한, 리프트 대기라인 간격 유지, 대여장비 소독은 물론 식음료 관련 매장에 거리두기 좌석 배치 및 브레이크 타임 소독 등 강화된 방역시스템을 가동하고 있다"고 전했다.

무주덕유산리조트 스키장은 6.1㎞의 국내 최장 실크로드 슬로프와 국내 최고 경사도(76%) 레이더스 슬로프를 포함해 다양한 난이도의 슬로프를 보유하고 있다. 초급자부터 고난이도의 상급자까지 실력에 맞게 즐길 수 있다. 지난해부터 가족호텔을 대대적으로 리모델링하고 카니발 상가 보수 등을 진행해 쾌적한 환경에서 휴양을 즐길 수 있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