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산업, 일반분양 1049가구
'서대구역 화성파크드림' 1594가구 공급

화성산업은 대구 서구에 짓는 ‘서대구역 화성파크드림’(조감도)을 분양한다고 2일 밝혔다.

대구 평리재정비촉진지구 내 평리7구역을 재개발한 단지로, 지하 2층~지상 최고 28층, 15개 동으로 이뤄졌다. 총 1594가구 중 1049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전용면적 59~99㎡다. 화성산업은 이번 7구역을 분양한 뒤 평리5구역(1404가구)도 공급한다. 이 지역에 총 2998가구에 이르는 화성산업 브랜드타운이 형성되는 것이다.

서대구는 지난달 19일 정부가 추가 지정한 조정대상지역에서 빠져 ‘풍선효과’가 예상되는 곳이다. 이 지역엔 서대구 KTX 역세권 개발로 복합환승센터, 공항터미널, 공연·문화시설, 공원 등이 조성된다. 옛 두류정수장 부지에는 대구시 신청사가 들어선다.

이 단지 인근에 이현초, 중리초 등 초등학교가 있다. 서구어린이도서관, 서부도서관, 서구청, 서구보건소, 서구문화회관 등도 걸어서 갈 수 있다. 단지 바로 옆에 잔디광장, 산책로, 오감숲길 등을 갖춘 약 10만㎡의 이현공원이 있다. 1만㎡ 규모의 평오근린공원도 단지 바로 뒤편에 조성될 예정이다.

단지는 남향 중심으로 배치해 일조권과 조망권을 확보했다. 주차 위치를 확인할 수 있는 고화질 전방위 시스템과 홈스마트 시스템, 클린에어 시스템 등 첨단 시스템을 적용했다. 모델하우스는 대구 서구 평리5동 1514의 1 이현초 앞에 있다.

심은지 기자 summi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