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장면 133만여㎡ 규모 조성
SK건설, 아산에 친환경 산업단지

SK건설이 충남 아산시 선장면에 133만여㎡ 규모의 친환경 산업단지 조성에 나선다.

SK건설은 아산시 및 완성개발과 ‘선장친환경일반산업단지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25일 체결했다. 아산시청에서 열린 체결식에는 안재현 SK건설 사장(왼쪽부터), 오세현 아산시장, 고성한 완성개발 대표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해 사업 전반에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SK건설과 완성개발은 건설투자자로(CI) 참여해 책임준공을 맡는다. 이와 함께 고용 창출과 생산 유발을 통한 지역경기 활성화에 힘쓸 계획이다. 아산시는 신규 산업단지 조성사업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행정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선장산단은 선장면 일대에 133만9750㎡ 규모로 조성된다. 2027년 준공이 목표다. 지하철 1호선 신창역까지 차로 15분이면 이동이 가능하다. 지방도 623번과 선장~염치 간 도로가 인접해 있으며 당진천안고속도로와 서부내륙고속도로도 2025년에 개통되는 등 사통팔달의 교통망을 갖추게 된다. 산단 내부에서 발생되는 폐자원 등을 자체 처리하는 시설을 갖춘 친환경 단지로 조성될 계획이다. 산단이 준공되면 1200여 명의 일자리 창출은 물론 약 1조6000억원의 생산 유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된다.

안 사장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 행보에 속도를 내고 있는 만큼 친환경적이고 지역 주민들과 상생하는 산업단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