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 교통 허브…수익형 부동산
'힐스테이트 청량리역' 오피스텔 분양

인기 주거지로 탈바꿈 중인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 일대에 소형 주거시설이 공급된다. 청량리역이 서울 강북의 교통 허브로 자리매김하면서 전문직 종사자 등 1~2인 가구의 수요가 몰릴 것으로 기대된다.

현대건설은 동대문구 청량리동 235의 6 일대에 짓고 있는 오피스텔 ‘힐스테이트 청량리역’(투시도) 잔여분을 분양한다고 24일 밝혔다. 미주상가B동을 개발하는 단지다. 지하 7층~지상 20층에 주거용 오피스텔 954실(전용 20~44㎡)과 상업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실거주하기 좋고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개발과 함께 늘어날 임대 수요를 겨냥한 수익형 부동산이 될 것이라는 평가다. 청량리역에는 지하철 1호선·경의중앙선·분당선·강릉선 KTX·경춘선 ITX 등 7개 노선이 지난다. 이와 함께 GTX-B·C노선, 동북선, 수서발(發) 고속철도(SRT) 등이 추가돼 하루 이용객 32만 명에 달하는 국내 최대 환승역이 될 전망이다. 인근에 서울시립대, 고려대, 경희대 등 대학이 많아 청량리역 일대 임대시장이 활성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현대건설은 이 같은 수요에 맞춰 원룸형과 분리형으로 평면을 구성했다. 면적과 타입에 따라 대형 드레스룸, 팬트리(식품창고), 보조 주방 등 다양한 특화설계를 도입한다. 힐스테이트의 사물인터넷(IoT) 서비스인 ‘하이오티’ 기술을 적용해 스마트홈 단지로 꾸민다.

단지 내에는 또 주민센터, 자치회관 등 동주민센터 시설과 문화·복지 관련 시설이 함께 들어서는 복합청사도 건립된다. 주변에 롯데백화점, 청량리종합시장, 서울성심병원 등 생활 인프라도 많다. 모델하우스는 청량리동 235의 2에 마련돼 있다. 중도금 무이자 융자 혜택을 준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