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의 김포'로 떠오른 파주시 일대
운정신도시, GTX 역사 예정지 부근 아파트 호가 급등
파주시, 모니터링 지역으로도 언급 안해
경기도 파주시 문산읍 일대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경기도 파주시 문산읍 일대 /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번 6·17대책 이후 보다도 전화 문의가 많은 것 같습니다", "집주인들이 매물을 거뒀습니다. 김포시만큼은 간다고 보는 분위기네요", "호가가 하루 만에 3000만원까지 뛰었습니다"….(경기도 파주시 공인중개사들)

경기도 파주시가 들썩이고 있다. 지난 20일 김포시가 조정대상지역으로 추가되면서 수도권에서 사실상 유일하게 비규제지역으로 남게 되면서다. 수도권을 중심으로 투자자와 수요자들이 파주 아파트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현지에서는 '김포 학습효과' 때문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운정신도시, 수도권 2기 신도시 유일 비규제지역…"투자자 몰려"
22일 관련업계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호가를 잔뜩 높여서 나놨던 매물들은 매매계약이 체결되고 그나마 있던 매물들은 쏙 들어간 상태다. 파주 운정신도시의 대장아파트인 '운정신도시센트럴푸르지오'(1956가구) 전용 84㎡는 지난 14일 8억6500만원에 거래가 성사되면서 일대의 가격대를 새로 썼다. 파주에서 전용 84㎡ 면적이 8억원을 넘긴 건 이번이 처음이다.

"다음은 우리 차례"…'파죽지세' 파주 아파트도 8억 넘어섰다

운정신도시 일대의 인기 아파트들 매매가는 잇달아 7억원을 넘었다. 동패동 운정신도시 아이파크(3042가구)의 전용 84㎡는 지난달 7억9423만원에 거래됐고, 목동동 파주힐스테이트운정(2998가구)도 이달들어 7억2000만원에 계약이 나왔다. GTX(수도권 광역급행철도)- A노선 주변의 매물 호가는 일제히 8억원을 훌쩍 넘겼고, 9억원까지 나와있는 상태다.

거래가 뜸했던 기존의 아파트들도 매수세가 몰리면서 거래가가 상승하고 있다. 조성된지 10년이 넘은 교하지구의 아파트들의 경우, 한달에 5건도 성사되기 어려웠지만 지난달부터는 10건 이상 매매가 체결되고 있다. 이 지역 아파트는 중형(30평형대)이 2억원대에 매수가 가능했다. 최근 투자자들이 가세하면서 3억원대로 뛰었다. 운정신도시와 가까운 단지들의 집값은 더 가파르게 오르고 있다. 15단지 상록데시앙은 2007년 준공된 644가구 아파트다. 지난 14일 5억5000만원으로 신고가를 기록했는데, 8월에 3억8000만원과 비교하면 3개월만에 1억7000만원이 오른 셈이다.

면적도 가리지 않고 오르고 있다. 와동동 가람마을 7단지 한라비발디는 전용 101㎡가 최근 5억3000만원에 거래돼 신고가를 기록했다. 지난 9월만해도 4억2700만원에 매매됐지만, 2개월만에 1억원이 뛰었다. 야당동 운정롯데캐슬파크타운은 소형인 전용 59㎡가 지난 13일 5억원에 매매됐고 매물은 5억7000만원에 나와있다. 역세권에 귀한 소형이다보니 매물은 거의 없지만, 나오는 즉시 계약이 된다는 게 현지에서의 얘기다.
공사가 한창인 경기 파주 운정신도시. (사진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공사가 한창인 경기 파주 운정신도시. (사진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야당동의 A공인중개사는 "운정신도시 일대에 호가가 요 며칠새 수천만원씩 상승했다"며 "매수자와 매도자간의 줄다리가 팽팽하면서 계약이 깨지는 일도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파주는 이미 비규제지역 수혜를 누리고 있었던 와중에 이번 김포의 조정대상지역의 반사효과를 더 누리고 있다는 설명이다. 운정신도시의 인기 아파트는 매물이 사라지면서 주변 아파트로 매수자들이 확산되고 있다고도 했다.
구축부터 신축까지, 소형부터 대형까지…전방위 집값 상승
파주의 이 같은 흐름은 김포와도 비교되고 있다. 김포시에서는 6·17대책 이후 걸포동과 풍무동 등 새 아파트를 중심으로 분양권과 집값이 가파르게 뛰었다. 지난 9월부터 전용 84㎡ 아파트들이 잇달아 7억~8억원대에 거래가 이뤄졌다. 서울을 비롯한 외지인의 매수세와 지역에서의 매수세가 더해지면서 단지마다 신고가 경신이 나왔다. 걸포동 한강메트로자이 1단지의 경우 지난 6월16일에 체결된 계약은 4억989만원이었지만, 비규제지역 바람을 타고 상승하더니 지난달 8억2500만원에 매매됐다. 4개월여만에 4억원이 넘게 오른 것이다.

2기 신도시인 운정신도시 일대에서도 집값 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크다. 최근까지도 아파트와 토지 분양이 이뤄질 정도로 개발이 진행중이기 때문이다. 과거 노무현 정부가 수도권에 지정한 2기 신도시는 총 10곳(김포 한강, 인천 검단, 화성 동탄1·2, 평택 고덕, 수원 광교, 성남 판교, 송파 위례, 양주 옥정, 파주 운정)이다. 이 중 비규제지역으로 남아 있는 곳은 운정신도시가 유일하다.
최근 정당계약 기간이었던 '제일풍경재 그랑퍼스트' 모델하우스. (자료 제일건설)

최근 정당계약 기간이었던 '제일풍경재 그랑퍼스트' 모델하우스. (자료 제일건설)

최근 정당계약을 체결한 아파트의 경우 계약포기분이 거의 없는 상태다. 제일건설이 경기 파주시 운정신도시3지구 A5블록에 짓는 '제일풍경재 그랑퍼스트'(1926가구)는 반전에 반전을 맞았다. 1순위 청약에서 일부 주택형이 미달되기도 했지만, 계약기간(11월16~19일)에 김포시에 대한 규제발표가 나오면서 분위기가 뜨거워졌다. 분양 관계자는 "과거처럼 당첨된 동호수를 보고 포기하는 경우는 거의 없다"며 "부적격 당첨자들 때문에 나온 물량정도만 미계약이다보니, 예비당첨자 내에서 계약이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아파트는 비규제지역 택지지구에서 공급되다보니, 청약 자격조건의 까다롭지 않고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받았다. 유주택자(다주택자)더라도 기존 청약 당첨 사실과 무관하게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 1년 이상이면 세대주 구분없이 1순위 청약할 수 있었다. 무주택자는 주택담보대출 비율(LTV)을 최대 70%까지 적용받는다. 전매제한은 3년이지만, 입주 예정 시기가 3년 이후여서 소유권 이전 등기 전에 전매가 가능한 아파트다.

한편 지역 주민들은 부동산 커뮤니티와 단체 채팅방에서 파주시의 조정대상지역 추가 지정을 가늠하고 있다. 대체로 올해 안에는 규제로 묶지는 않을 것으로 보는 견해들이 많은 편이다. 정부는 지난 6·17대책에서 파주를 접경지역이라는 이유로 규제지역에서 제외했다. 지난 19일 조정대상지역을 발표하면서 국토부는 "울산과 창원,천안 등에 대해 면밀히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면서도 파주를 언급하지 않았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