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2021년 예산안과 기금운용계획안에 대해 예산결산기금소위원회의 심사안이 통과된 뒤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2021년 예산안과 기금운용계획안에 대해 예산결산기금소위원회의 심사안이 통과된 뒤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전세대책과 관련해 뾰족한 대책이 없다는 고민을 내비쳤다.

홍 부총리는 6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추경호 국민의힘 의원이 전세대책 발표 여부를 묻자 "전세시장을 안정화할 아이디어를 부처간에 고민하고 협의하고 있다. 확실한 대책이 있으면 정부가 발표를 했을 것"이라고 답했다.

'대책이 언제 나오냐'는 물음에는 "날짜를 지정할 수는 없다. 대책이 없어서 전세시장이 불안정하기보다 이전에 발표한 정책을 착실하게 추진하는 게 우선"이라고 했다.

이어"추가적으로 할 수 있는 최대한의 고민을 하고 있다"고 했다.

윤진우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